아기 백일(100일)과 100일상 준비

50일 포스팅한지 얼마 지나지 않은 것 같은데 벌써 100일 상을 준비하게 되었습니다. 저희 애기는 50일의 기적이 와서!? 그 당시 엄청 많은 기쁨을 누렸었죠 ㅎㅎ

[집/육아 이야기] - 신생아 생후 50일의 기적. 50일 통잠에 성공하다!

세월이 정말 얼마나 빠른지... 손가락 발가락 하나 움직이지도 못하던 녀석도 어느새 팔을 들며 소리를 지르기 시작하네요 ㅎㅎ 요즘은 100일상을 많이 하지 않는다고 하지만 온 가족이 아쉬워 했던 관계로 가볍게 상을 차리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부모님도 모셨죠.
결과는 아주 만족스럽게 마무리가 되었습니다. 하나하나 정성스럽게 직접 모든것을 만들었던 과거와는 달리 요즘은 물품 대여도 가능하고 나머지 음식들도 주문제작이 가능해 많이 손을 덜었죠. 부모님도 제가 어릴적에 100일 차려줄 때와는 달리 너무 좋아졌다고 만족해 하셨습니다.

100일상 용품 대여 사이트를 돌아 다니며 저희가 만들고 싶었던 스타일은 딱 하나 였습니다.
‘옛날 느낌이 나는 상차림’ 한복과 상차림에 들어가는 각종 소품들을 전통 스타일로 검색을 해서 리스트를 정리 했고 너무 비싼 상품을 제외하고 적당한 가격대로 결정을 했습니다. (구매 사이트는 적지 않습니다. 다들 비슷비슷합니다 ㅎㅎ) 그리고 과일을 시장에서 샀고, 떡을 주문했죠. 가족이 떡을 많이 먹지 않는 관계로 조금씩만 주문을 하고 과일을 샀습니다. 그리고 직접 만들기로 한 리스트는 두가지입니다.

시중에 팔고 있는 꽃모양 '전통상화'와 아기 대두 사진.

상화는 쌀위에 올릴 용도이며 대두사진은 상 앞쪽에 전시하기 위해 2장 정도 만들려고 계획했습니다. 재료는 다이소에서 구입한 철사 1000원 과 아이들용 클레이 점토 2000원 (다이소만세!) 그리고 대두는 pc방 비 + 프린트 비용 2000원 들었습니다. 상화는 꽃잎이 될 부분을 동글동글 빗고 얇은 막대 같은 종류로 살짝 눌러주면 완성!


만들기는 쉽지만... 상당히 귀찮음

그리고 이렇게 합친 다음 응달에 하루정도 말렸습니다. 다음날 보니 외관은 적당히 굳어있고 내부는 살짝 말랑한 느낌? 이대로 철사를 끼워보니 부서짐 없이 정확히 고정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쌀을 담은 그릇에 끼우면 되는데... 문제는 꽃부분이 무거워 전혀 서있지 않습니다. 그래서 쌀 속에 고정할 수 있는 스펀지를 놓고 철사를 끼운다음 그 위를 쌀로 덮는 식으로 진행했습니다.

사실 철사를 녹색으로 하고 좀 굵었으면 했지만 나름 올려보니 나쁘지 않더군요 ㅎㅎ 그리고 100일상 배달이 왔습니다. 상차림을 바닥에 깔고 할지 테이블을 올려서 할지 고민을 했었죠. 마침 집에서 보내주신 대나무 돗자리가 있어 임시 배치를 해봤습니다.

박스에 가지런히 담겨져 배달된 100일상 소품들.

바닥에 1차 배치를 해봄.

바닥에 배치를 해보니 나름 돗자리와 어울리고 분위기도 괜찮았지만 한가지 큰 단점이 있었습니다. 바로 너무 허리를 숙여야 한다는 점 입니다. 아기를 중간에 놓고 가족들이 왔다 갔다 하며 사진을 찍고 놀아야 하는데 너무 낮아 사진찍을 각도가 나오지 않고 들었다 놨다 하는 모든 것들이 낮아서 불편할 것 같았습니다. 결국 식탁에 천을 깔고 배치를 시작했고 벽쪽에 설치하는 100일 현수막은 빛이 투과되는 얇은 재질이라 해가 들어오는 유리창에 붙였습니다. 예상대로 빛이 현수막을 환하게 만들어주면서 분위기가 확 살아나더군요.

식탁배치 중.

2단 배치를 했습니다. 아래는 거실에서 쓰던 작은 탁자를 대고 그 뒤에 주방 식탁을 가져와 천으로 덮고 배치했죠. 저 천이 너무 번들거리는데 흠이라면 흠이지만 막상 사진을 찍어보면 그렇게 나쁘지는 않네요. 그리고 아기는 100일 기념으로 첫 개시한 범보의자를 썼습니다. 처음 앉혀봤는데 마치 원래부터 앉아서 놀았듯 자연스럽게 있었습니다. 울지도 않구요 ㅎㅎ 신기방기

마치 주인인양 앉아있던...;

떡 케이크를 준비했지만 사촌누나가 백일기념 케이크를 선물해 준 관계로 뽀로로 케이크를 올렸습니다. 저 뽀로로와 크롱 장난감은 빛을 받으면 어깨춤을 들썩들썩 거립니다 ㅋ 그리고 100일상의 앞에는 아기 대두사진이 딱! 전체적으로 간단하면서도 저렴하게 상차림을 할 수 있어 만족스러운 날이었습니다.

많은 대한민국 엄마 아빠들에게 이 글이 도움이 되길 바라며... 대두만들기 요령은 곧 업데이트 하겠습니다 ㅋ


[베트남 여행 선물 추천] 코코넛커피 아치카페

베트남 커피 하면 보통 g7을 많이 이야기 합니다만 요즘 편의점이나 대형마트에서 자주 볼 수 있어 시큰둥 해진 상품이 되었습니다.
이번에 소개할 커피는 맛이나 가격 등 무엇 하나 빠질 것 없이 상당히 괜찮은 제품인 것 같습니다. 바로 아치카페 입니다.

아치카페 ARCHCAFE라는 제품입니다. 위 사진은 코코넛 카푸치노 입니다.

이미 TVN의 프리한19에서 소개된 바가 있는 이 제품은 종류가 상당히 많이 있습니다.

현재 한국 공식 사이트도 문을 열어 판매가 이루어지고 있습니다만 가격은 살짝 높은 편입니다.

제품도 세가지 종류 뿐입니다. 코코넛 카푸치노, 연유커피, 두리안 카푸치노 뿐입니다.

한국 공식 사이트 ARCHCAFE

베트남 아치카페 공식 사이트를 가보면 맛챠 라떼, 초코 라떼 등이 더 있습니다.

사진에 있는 커피중 빨간색 박스가 연유커피 입니다.

공식사이트 소개 :연유커피 (쓰어다 Ready Brew Coffee with Condensed Milk)

일반 우유 분말이 아닌 독일산 연유 분말을 사용하여 연유의 향과 맛을 진하게 즐길 수 있습니다.

베트남 시그니쳐 커피인 카페쓰어다를 믹스커피로 즐겨보세요 라고 되어있습니다.

맛챠 라떼는 말차(末茶) 또는 녹차라고 하죠. 흔히 우리가 자주 볼 수 있는 녹차 라떼 입니다. 

1 박스에 분말형태의 커피가 총 12개 들어있습니다. 가격은 공식가격 베트남 가격으로 59,000동(VND)

대략 한화 2900원 가격입니다. 가격이 훌륭하죠. 연유커피는 49,000동이고 제일 비싼 맛챠 라떼는 78,000동 입니다. 참고하세요.

이 제품의 단점이 있는데 그것은 제품을 옆으로 찢도록 표시되어 있지만... 질겨서(?) 생각보다 뜯어지지 않습니다. 결국 이렇게 찢었습니다.

유리컵에 담아보면 대략 이정도의 양이 들어 있습니다. 크기와 양은 라떼류 제품의 양과 비슷합니다. 봉지를 뜯는 순간 코코넛의 향이 강하게 나는군요.

코코넛 과자의 향과 거의 비슷합니다. 코코넛 과자 분말을 넣은 듯 하네요 ㅎㅎ

사진이 지저분하네요 ㅜㅜ 살짝 거품이 있지만 거의 없다시피 합니다. 카푸치노라는 말이 무색합니다.

맛은 확실히 코코넛 특유의 달달한 맛과 연유같은 느낌이 드는 코코넛 카푸치노 입니다.

커피라는 느낌이 들지는 않습니다. 그냥 특이한 코코넛 향이 나는 달달한 커피음료? 같은 느낌. 어디까지 주관적인 평가로 생각하시면 될 듯 합니다 ㅎㅎ

한국에서 구매하면 거의 두배가격인 6~7000원 으로 구매해야 하니 베트남 여행에서 싼 가격에 선물로 사기 안성맞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