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생아 반사 반응과 반사 종류 그리고 가벼운 경험담

60일째로 접어드는 육아생활에 개인적으로 많이 걱정되었던 부분 중 하나는 반사 반응에 대한 부분이었습니다. 밤잠 제외 ㅜㅜ  특별히 이상이 없는지 엄마 아빠라면 당연히 궁금하죠 ㅎㅎ 먼가 '우리 아기가 혹시 문제가 있으면 어떻하지?'라는 생각이 들면 저도 생각했던 것보다 더 신경이 쓰이더라구요. (저는 안 그럴줄 알았는데...막상 내 자식이다 보니 ㅋㅋ)


출처 : 내 자식 ㅋㅋ

50일이 조금 넘어가면서 소리에 반응을 하는 것처럼 보이기 시작했는데 그전에는 좌측 우측 딸랑이를 흔들며 소리를 내도 제대로 듣고 있는지 다른 문제가 없는지 구분할 방법이 없었습니다. 반응이 없었거든요... 결국 그런 불안감에 다시금 병원을 찾는 경우가 많다고 하는데 개인적으론 조금 인내를 가지고 지켜보는 것도 방법인 것 같습니다. 저희 아기의 경우 대략 50일쯤부터 눈동자와 머리 방향을 틀어 가면서 반응을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신생아 반사 반응에는 모로 반사, 먹이 찾기 반사, 쥐기 반사, 걸음마 반사, 일어나기 반사 등이 있습니다. 여러 책과 인터넷 글을 찾아보니 조금씩 명칭이 다를 뿐 전반적인 내용은 같았습니다. 

모로 반사

아기를 건드렸을 경우 또는 아기가 놀랐을 때 팔과 다리를 들었다가 가슴 쪽으로 모으거나 허우적거리는 반사 작용입니다. 목을 길게 빼는 행동도 포함이 됩니다. 이 반사가 중요한 이유는 만약 반사가 없거나 한쪽에서만 나타날 경우 뇌성마비를 의심할 수 있기 때문이죠. 모로 반사는 대략 2~3개월 정도까지 지속됩니다.

먹이 찾기 반사

신생아실에서 빽빽 울고 있을 때 간호사가 손가락을 살짝 입술 주변을 터치하더니 바로 울음을 그쳤었죠. 첫 아기라 그 장면을 보고 엄청 신기해했던 기억이 나네요 ㅋ 아마 그 부분이 먹이 찾기 반사가 아니었나 싶네요. 손가락으로 입술을 자극하면 얼굴을 돌려 빠는 흉내를 내는 반사를 말합니다. 이 반사도 3개월 정도면 사라진다고 합니다.

쥐기 반사

익숙한 반사 반응입니다. 다른 글에는 파악 반사라고도 하네요. 손을 잡으면 꽉 쥐려는 반응입니다. 생각보다 힘이 세요 ㅎㅎ 목욕할 때마다 어딘가를 쥐려고 발버둥 치는 장면을 자주 보기 때문에 특별히 신경 쓰지 않았었습니다 ㅎㅎ

걸음마 반사

전 이 반사 반응을 확인하기 어렵습니다. 걸음마 반사는 아기 겨드랑이를  가볍게 잡고 바닥에 발을 딛게 하면 아기가 걸을 것처럼 한쪽 다리를 들거나 앞으로 뺀다고 하는데요 저의 경우 (현재 60일) 바닥에 발이 닿으면 좌우로 벌리거나 무릎을 구부리려고 해서 좀 더 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ㅋ

일어나기 반사

아기의 손 또는 팔을 잡고 살짝 당기면서 들어 올리는 시늉을 하면 아기는 반사적으로 힘을 꽉 주며 일어나려는 행동을 취합니다.

대략 이렇게 정리가 되는데 개인적인 경험으로는 이 반사 행동들은 육아를 하면 거의 대부분 확인할 수 있게 되는 행동들인 것 같습니다. 아기와 놀아줄 때 손을 잡고 살짝 들어주며 놀거나 마사지를 해준다고 발바닥을 엄지손가락으로 살짝 밀어주면서 대부분 저런 반응을 보게 되었으니까요. 그리고 먹이 찾기는 뭐... 배고프면 제 팔을 물어뜯을(?) 정도로 빨려고 하니... 모를 수가없죠 ㅋㅋ 단 아기와 함께 생활을 하며 '어? 내가 이렇게 하는데 왜 아무런 반응이 없지?'라는 느낌이 들 때 이런 내용들을 찾아서 한 번씩 확인해 보는 정도가 맞을 것 같네요. 이건 개인적인 생각이니 다를 수 있습니다.

저는 아직 걸음마 흉내를 아기가 내지 않아서 아기랑 놀 때 몇 번 더 해볼 예정입니다. : )


[집/육아 이야기] - 아이폰으로 패턴 아기동영상 라이브포토 만들기


닌텐도 스위치 게임 조이콘 컨트롤러 2인용 설정 방법

작년 출시 때 직구해서 1차로 구매했던 닌텐도 스위치.
덕분에 누구보다 빨리 젤다를 플레이 했었지만 초기불량인 좌측 조이콘 불량에 당첨 ㅜㅜ
게다가 초기라 아무런 메뉴얼도 없이 멘땅에 헤딩격으로 배워왔던 설정법들 (특별한 건 없었지만...)

여튼 A급 게임(?)에서는 조이콘을 본체에서 분리 시키거나 합체 시키거나 하는 경우 자동으로 인식해서 게임을 정지 시키며 컨트롤러 재설정을 물어 봅니다.

예를 들면 마리오 카드를 하는 도중에 컨트롤러를 분리 하면 이렇게 뜹니다.

이렇게 떠야 정상이지만 일부 게임들은 이렇게 자동으로 변경이 되지 않고 초기 게임을 실행할 때의 컨트롤러 상태로 계속 이어집니다.

제가 구매했던 킹오파 98을 예로 들어 보죠.

조이콘을 합친 상태로 실행 후 게임 중간에 조이콘을 분리 해도 설정 팝업이 뜨지 않습니다. 상당히 불편합니다. ㅜㅜ

아마 snk게임은 전부 이런 상태일 것 같습니다. 에뮬이라...

결국 해결법은 제가 아는 것은 단 한가지 

홈메뉴 복귀 - 컨트롤러 - 체인지 그립 오더 - 다시 게임으로 진입 입니다...


우측 컨트롤러 홈버튼을 눌러 복귀 - 아래 메뉴에 controllers


Change Grip/Order


설정 완료 후 다시 게임 진입

게임 속에서 컨트롤러 변경이 지원 되는 게임은 각각 설정법이 다르기 때문에 게임에 맞춰서 알아 두셔야 합니다.

예를들면 마리오 카트 8 는 + 또는 - 버튼으로 설정을 변경할 수 있고, 뿌요뿌요테트리스는 SL버튼입니다.

대전 게임에서는 컨트롤러 변경이 게임 내부에서 설정을 할 수 있어야 편한데 왜 이렇게 신경을 안쓰는지 모르겠네요. 생각보다 너무 불편합니다.

친구와 가볍게 한판하려면 설정을 해 놓고 게임을 실행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네요. 반대로 게임 도중에 친구와 대전하려면 게임을 나와서 변경해야하는...

여튼 참고하세요~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