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음식 육쌈냉면 만들기

저는 더위를 너무 많이 타 여름만 되면 식욕이 없고 비실거리기 바쁩니다. 밥도 잘 넘어가지 않고 물만 들이키는 하루가 많은데요. 이번 여름엔 그렇게 무기력한 식욕을(?) 다시 살리고자 여름철 음식으로 안성맞춤인 육쌈냉면을 만들었습니다. (feat. 와이프)


먼저 재료를 한곳에 모아 봅니다. 육쌈냉면은 '육'이 앞에 있는 만큼 고기가 메인이죠. : ) 그래서 고기를 큼지막한 것을 준비했습니다. 고기가 적으면 육쌈냉면이 아니죠. 냉면육쌈이겠지...

메밀냉면을 준비하고... 육수는 전 마트에서 샀습니다 1인분 1개를 얼려두면 2인분으로 나눠도 양이 적당하네요. 얼려 놓는게 중요합니다!!

양념재료 ▶ 고추장, 고춧가루, 다진 마늘, 간장, 물엿, 식초, 설탕, 참기름과 갈아놓은 사과, 갈아 놓은 양파, 메실액 준비 합니다. 뭐 취향에 따라 적당히 넣고 빼고 하셔도 문제 없죠. 아 계란을 삶아야 하는데 정신없이 하고 나서 잊어 버렸습니다. 냉면의 화룡점정을 날려버렸... ㅜㅜ


▲고기고기고기고기!

고기는 일단 소금과 후추로 간을 하고 스며들게 놔둡니다. 어차피 냉면을 완성하고 굽는게 시간상 맞겠죠. 그리고 오이를 고명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얇게 썰어 줍니다. 그리고 양념장을 만듭시다.

고추장 3.5 큰 술, 간장 1 큰 술, 다진마늘 0.5 큰 술, 물엿 1 큰 술, 식초 4큰 술, 고춧가루 2큰 술, 갈아놓은 양파와 사과 4큰 술, 참기름 1큰술, 깨를 적당히 섞어가면서 맛을 보며 개인 취향에 따라 식초와 간장등을 조절해야겠죠. 잘 섞어 양념장을 준비하고 면을 끓는 물에 넣어 줍니다. 이때 마트에 파는 면들은 완전히 붙어 있기 때문에 빨리 익게 되는 냉면 특성상 붙은 면을 떼어 내려다 불어 버리는 문제가 생깁니다. 끓는 물에 넣기 전에 최대한 면들을 분리시켜 놓습니다.


▲ 끓는 물에 투하!

면은 빨리 익습니다. 다른 일에 신경쓰다 보면 불어버리는 일이 비일비재 하니 주의하시고, 면이 익으면 재빨리 찬물로 행궈줍니다. 탱글탱글한 면발을 만들기 위해서죠.


▲ 일단 양념장과 면 완료.

이제 고기를 굽습니다. 고기는 간이 되어 있어 기름만 살짝 넣고 적당히 구워줍니다. (글에 적당히가 많은건 기분탓입니다...)


▲ 이때가 제일 행복한 시간.


▲완.성.

적당한 그릇을 셋팅하고 면에 얼려놓은 육수를 넣고 양념과 오이등을 넣습니다. 식당 갈 필요가 없네요. >.< 취향 따라 그리고 다른 블로그 등을 참고해서 다양하게 추가하면 되겠네요 :)


▲보기만 해도 침이 고이는 비주얼! >.<


육쌈냉면은 역시 싸서 먹는게 진리죠.  여름엔 역시 시원한 음식이 짱! 우리모두 여름철 음식으로 더위를 이겨냅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