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kea Billy 책장 조립기 


결혼을 하게 되면서 와이파이님 왈.
"선물이라 생각하고 책장 구매를 허락 하겠노라"

기쁜 마음에 인터넷을 뒤적거리기 시작. 
자취경력 10년에 쌓인 것은 만화책... 꽤 많은 책들을 수납하려면 생각보다 부피가 커야 하다는 것을 실감.
두께는 조금있지만 슬라이딩형 책장을 보고있었다.



 (이런 것들...사진출처 : 구글)


거의 확정이었으나... 결제 직전 생각보다 두께가 나와 내 서제(?)가 좁아 질 것을 우려
다시 폭풍검색에 들어갔고... 결국 내 마음을 잡은 것은





(사진출처 : 구글)

이것들이었다.
벽을 가득채운 책장. 그리고 풀 유리도어. 

(그리고 피규어)
그리고 저 45도 꺾인 모서리 처리가 가장 맘에 들었다. (뒷공간 무시)

그리하여 이케아 사이트를 검색. DIY제품 답게 하나하나 낱개 구매를 해야하는 상당한 귀찮은 과정이...

먼저 집 책장 공간 길이를 재고...

정면 180 / 오른쪽 140 정도.

Billy제품 모듈의 가장 작은 가로폭은 40...
그런데 저 대각선 책장의 가로길이를 모르겠다!

사이트를 뒤져보니...


(사진출처 : IKEA)

폭 왼쪽이 135...그중 왼쪽 책장이 80... 그럼 135 - 80 = 55? 정도 되는듯.

결국 정리해서
정면 40+80+55 = 175
우측 55+80 = 135

이렇게 하니 방기준 5cm 공간빼고 딱 맞는 MAGIC.

 




사진에 상단 추가 공간을 사려고 했지만 천장이 10cm 부족해서 실패. 

유리문 추가해서 결국 최종구성은

Billy (가로폭) : 40 + 80 + 40 + 코너고정장치 + 80(높이 106)
Oxberg(유리도어) 3개 + 2개(높이 97) 

결정.
( 하지만 여기서 실수한 부분이 있었으니...그건 나중에)


광명매장에서 하나하나 선택 후 받아 조립시작.



엇...오른쪽 도어의 상태가?

...배송 후 확인 했지만...

유리 도어를 생각하고 구매했던 OXBERG제품이 (유리도어) (도어) 이렇게 이름이 나눠져 있던 것을 몰랐다.
결국 일반 도어를 구매 해 버린것.

뭐 그냥 나름 만족해서 쓰기로 함. (어차피 반품 귀찮음)





조립 완성. 생각대로 거의 길이 문제는 없었고. 이쁘다.

중간중간 작은 못 망치질이 필요하고, 나사가 꽤 많아서 전동드라이버 없으면 상당히 괴로웠을듯...

지금은 중간중간 피규어도 넣고 셋팅 하는중.
조만간 최근사진도 업로드 예정.

그럼 이만 :)

신고

'집 꾸미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금전수) 돈나무 꽃이 피었다!  (0) 2017.06.15
Ikea Billy 책장 조립기  (0) 2016.1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