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리커 게임]dooms day 둠스데이


클리커게임에 별 관심이 없었는데 최근에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우르르 받아서 해보고 있다. 그 중 괜찮았던 게임. dooms day.

로딩에 나오는 글 센스가 재미있는 부분.


지구를 파멸시켜 생존자들을 부려먹고(?) 돌연변이를 만들어 효율을 늘리고 돈을 쭉쭉 모아 세상을 지배해 나가는 클리커 게임이다.
디자인은 서양 카툰스타일이며 아기자기하게 볼거리가 많은 것이 특징.
화면이 정적이지 않고 꽉차있는 느낌이 좋은 게임.

어마어마하게 불어나는 돈은 클리커게임의 묘미!

벙커에 살림을 꾸려나간다.

평화로운 지구에 멸망 버튼을 눌러 전멸시키고 지하벙커에 노예를 넣어 돈을 버는 내용 ㅋ
지하벙커는 폴아웃 쉘터를 연상시키는데 사람들이 움직이는건 단순해서 보는 면에선 아쉬운 부분이 있다.

보통 화면을 터치해 가면서 클릭당 수익을 버는게 주류인 클리커 게임에서 그 부분은 특정상황을 만들어 끝없는 클릭을 강요하지 않는다. 이 부분이 개인적으로 괜찮았던 부분.

연타를 강요하는 부분은 지구에 괴물들의 보스가 출연해서 연타로 해치워야 할때와 벙커에 비상상황이 생겨 해결해야 할때 빨리 클릭을 강요 받게 된다. 그 외엔 없다. 오히려 느긋하게 돈을 불려가며 땅따먹기를 하는 느낌의 게임이다.

재화를 늘리고 다시 반복하게 만드는 개념은 몇곱절로 들어오게 되는 수익에 대응하기위한 컨텐츠로는 필수 불가결한 문제인 것 같다. doomsday에서는 반복하는 컨셉을 세상을 다시 멸망시켜 돌연변이를 늘려 수익률을 높이는 방법으로 유도하고 있다.

멸망버튼을 클릭했을때 나오는 새상을 파괴하는 연출이 아기자기하고 코믹해서 틈틈이 버튼을 누르게 만드는 유혹이 강하다.

간간히 괴물을 퇴치해서 얻게되는 금괴는 특수몬스터를 만드는데 사용된다.
5개가 모이면 한가지를 생산해낼 수 있는데 완성된 몬스터는 지구로 보내 재화의 생산에 보탬을 준다.
만약 몬스터가 같은 종류가 만들어지면 재활용버튼을 눌러 돈이나 돌연변이 수로 환원하게 된다.


이 게임에서 인상적인 부분중에 한가지는 bgm.
보컬이 있는 bgm을 넣다니... 첨엔 내가 음악을 켜서 듣는걸로 착각했다 ㅋ
그외에 벙커에 노예들을 눌렀을때 외계음성이 재미있는 포인트.


아쉬운점은 반복성이 짙은 클리커 게임의 특성상 좀더 다양한 컨텐츠가 필요한 부분.
그리고 괴물을 터치로 처치할때 가끔 렉이 심하다.
아이폰6로 플레이 하는데 가끔 생기는걸로 봐선 기계보단 게임의 문제가 있는듯 하다.


하지만 느긋하게 카툰 애니메이션을 보듯 게임을 즐기고 싶다면 추천하는 게임.
유료구매없이 게임해도 무리없고 부담없이 할 수 있다.

함께 읽으면 좋은 글

[GAME/GAME 추천] - 마리오 카트8 디럭스 개봉 및 간단소감

[GAME/GAME 이야기] - [루머]슈퍼 패미컴 (SNES)가 올해 나올 예정

[GAME/GAME 추천] - [모바일게임] Big Hunter (빅헌터)

[GAME/GAME 이야기] - 설치가 필요없는 Web Game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