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 로봇 청소기 개봉기

매주 토요일 오전에는 될 수 있으면 대청소를 합니다. 맞벌이 하는 가정이라 매일매일 틈틈이 청소를 하기엔 너무 부담이 크고 그렇다고 2~3주마다 하기엔 너무 집상태가 메롱이 되죠 ㅜㅜ

바닥을 진공청소기로 한번 훑어 주고 걸레질을 하는건 전적으로 저의 몫이라 매번 일감을 줄이는 법을 연구하고 있었습니다. 그렇게 조사하고 알아보다 나온 방법중 하나는 바로 로봇 청소기 였죠. 하지만 한번도 사용해 본 적도 없고 주변 친구들도 사용하지 않은 터라 정보가 너무 부족했고, 기능이 기대에 못 미치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가장 컸습니다.

그래도 한번 부풀어 오른 유부남의 로망(?)은 끝을 봐야 정신 차리게 되듯이 ㅋ 결국 길고 긴 PPT와 설득 끝에 구매하기에 이릅니다. 최근에 업데이트로 영어 음성도 생겼고 수동조작도 생겨 호기심을 자극했습니다.


▲박스 전면과 추가로 받은 가상벽 박스. 부피가 제법 되는 편

사실 샤오미 제품은 보조배터리와 셀카봉 밖에 사용해 보지 않은 관계로 제품에 대한 기대치가 높았던 부분도 있겠지만 확실히 패키징이 깔끔하고 군더더기 없었습니다. 겉보기에 좋은 인상을 풍기는 패키징입니다. 심플하네요.


▲ 충전기와 로봇 청소기 본체. 본체가 박스면적의 대부분을 차지

열었을때 놀랐던 부분은 로봇 청소기 본체의 크기였습니다. 제가 예상했던 것 보다 부피가 꽤 되는군요. 좀더 아담한 크기일줄 알았거든요. 화이트색상에 스티로폼이 꼼꼼히 포장되어 있었습니다. 뚜껑(?)엔 설명서가 있죠 (중국어...) 충전기는 당연히 접촉식 충전기이며 중국 내수용이라 한국식 플러그가 아닙니다. 근처 전파상에서 돼지코를 구매하면 됩니다. 프리볼트니까요.


▲로봇 청소기 하부. 톱니형 바퀴가 인상적이다

하부에는 이동을 담당하는 큰 바퀴와 360회전이 되는 작은 앞바퀴가 있습니다. 이 앞바퀴는 탈부착이 가능해서 관리할때 분리해서 닦아 줄 수 있도록 되어 있네요. 그리고 회전솔은 한쪽뿐이라 아쉽지만 샤오미 로봇 청소기의 작동이 회전하며 쓸어주는 식이라서 일단 전방향을 커버할 수 있도록 되어 있긴 합니다. 그래도 뭔가 아쉽네요. 중간에는 진공흡입 입구와 회전 브러쉬가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탈부착 가능하며 빨간 회전날은 고무로 되어 있네요. 물걸레도 부착되면 좋겠지만... 없습니다 ㅎㅎ


▲Mii Home 어플과 초기 셋팅

본체의 버튼은 스타트와 홈으로 복귀 뿐이라 실제 제대로 된 조작은 Mii Home어플로 제어를 하게 됩니다. 먼저 어플을 설치 후 어플에 나오는 설명대로 기기등록과 wifi셋팅을 완료 하면 어플에 기기가 등록이 되어 본격적인 제어를 할 수 있게 되죠. 참고로 어플내에 기기 이름 변경이 가능한데 저마다 개성있는 이름으로 변경해서 사용하더군요 ㅋ


▲청소 중 사진. 누워서 찍느라 사진이...

조작은 상당히 심플합니다. 본체의 스타트 버튼으로 청소를 시켜도 괜찮고, 어플에 있는 cleaning버튼으로 시작 시킬 수 있습니다. 그리고 흡입 강약을 조절할 수 있는데 기본인 balanced로 해도 적당히 잘 흡입 합니다. 소리도 생각했던것 보다 시끄럽지 않네요. 디테일한 사용기는 좀 더 사용해 본 후 포스팅 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집 꾸미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샤오미 로봇 청소기 개봉기  (0) 2017.06.29
(금전수) 돈나무 꽃이 피었다!  (0) 2017.06.15
Ikea Billy 책장 조립기  (0) 2016.11.10

2017년 여름 날씨 예상

벌써부터 후끈후끈 달아오르고 있는 요즘입니다. 봄이 온지 얼마 된 것 같지도 않은데 여름이 다가오고 있다는 걸 몸으로 느끼고 있죠. 6월 17일 서울에 첫 폭염주의보도 내려질 만큼 너무 급격히 변하고 있는 요즘 날씨에 많은 사람들의 걱정은 '이번 여름은 또 얼마나 더울까?' 하는 것이겠죠. (최근 몇 년 동안 너무 더웠습니다 ㅜㅜ) 그럼 7월이 다가오는 이 때 기상청이 발표한 이번 여름 날씨를 알아보겠습니다.

7, 8, 9월 여름 전국 날씨

먼저 7월입니다. 7월 평균기온은 평년기온인 24.5℃와 비슷하거나 높을 예정입니다. 문제는 강수량인데요. 7월의 강수량은 예전 포스팅한 것 처럼 조금 적을 수 있다는 예측이 있었죠. 평년 289.7mm와 비슷하거나 적을 예정이라고 합니다.

2017년 장마기간 예측일은 언제일까

여기서 비슷하다는 범위는 기상청기준 +-0.5℃이며 (9월은 +-0.4℃) 강수량은 +=10% (9월은 +=25%)라고 합니다. 그렇다면 7월은 대략 24~25℃가 평균이 되는 군요. 그리고 평년은 1981~2010년을 말합니다.

8월은 평년 25.1℃와 비슷하거나 높고,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하다고 하네요. 다만 대기가 불안정해 국지성 호우가 잦을 것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9월 평균 기온은 평년 20.5℃보다 높고,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많을 예정이라고 합니다.

정리하면 올해는 기온이 높고, 강수량이 적은 여름이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삼복(三伏)더위

삼복(三伏)은 초복·중복·말복을 뜻하며 삼복더위란 가장 더운 시기인 7월 중순부터 8월 중순까지를 뜻합니다.

2017년 초복은 7월 12일이며 본격적인 올해 여름의 시작을 알리게 됩니다. 그리고 한창 더울시기인 중복은 7월 22일 입니다. 그리고 말복은 8월 11일 입니다.

우리 모두 보양식과 시원한 과일로 다가올 무더위를 시원하게 이겨냅시다!

三伏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탈리아 선물, 트러플 오일

이탈리아에서 시식해 보고 이탈리아 여행 선물로 괜찮서 구매한 오일입니다. tartufata mushrooms and truffles in oil 먹는 기름(?)이죠. Truffle은 송로버섯 이라고 하는데요. 워낙 귀한 버섯이라 블랙 다이아로 불린다고 합니다.


▲이게 바로 송로버섯 truffle

실제 송로버섯은 워낙 비싸고 맛이 독특해서 향만을 추출해 만든 오일이 바로 이런 제품들이라고 합니다 :) 하지만 이 트러플 오일 특유의 짭쪼름한 맛에 중독되면 벗어나질 못할 것 같네요 ㅜㅜ


가격도 비싸서 몇개 못샀습니다

보통 샌드위치나 셀러드에 첨가해서 먹는다고 하는데 전 로마에서 크래커랑 먹었었습니다. 그래서 과자와 먹는게 가장 어울렸던 것 같습니다. 과자를 선택할 땐 가장 밍밍한(?) 맛의 과자를 선택하는게 좋은것 같습니다. 아x비 같은 거 말이죠. : )


딱 봐도 안주용 아닙니까 ㅋ 맥주가 있어야겠죠
한 스푼 뜨는 순간 고소한 향이 가득 풍깁니다. 입에 침이 고이게 되는 그 미묘한 짭짤하고 고소한 향... 표현이 어렵네요 ㅋ

일단 맛은 개취라 호불호가 있겠지만 개인적으로 상당히 맛있습니다!!!

딱! 술안주 짱! 단짠단짠이 아닌 짠/덜짠/짠/덜짠 ㅋㅋ 하지만 넘나 비싼것... 45g 한개에 대략 5~6000원 했던 것 같네요. 정확하진 않습니다. 잊어버렸네요 ㅜㅜ

전 로마 판테온 주변 트러플 오일 매장에서 시식해보고 구매했습니다. 이탈리아 여행을 계획 한다면 여행중에 트러플오일 매장은 많이 있으니 어디든 들어가서 시식해 보시고 구매하시면 될 듯 하네요. 이탈리아 여행선물로 귀한 느낌이고 ㅋ 딱 좋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