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의 α9 과 α7RII  비교

출처 : 데지카메 와치
http://dc.watch.impress.co.jp/docs/review/pview/1056923.html

소니가 526일에 발매하는 α9과 이미 발매 된 α7II 시리즈의 대표 기기라고 할 수 있는 α7RII의 외관 비교를 해보자.

α9은 적층형 CMOS 센서의 고속 읽기를 이용한 전자 셔터 기능 안티 디스토션 셔터에 의해
초당
20 프레임의 연사를 실현하는 미러리스 카메라.

주요 기능 향상은 탑재 장치의 고성능화에 의한 것 이므로 본체 사이즈는
기존 모델의
α7 II 시리즈를 거의 그대로 (두께와 무게가 조금 늘었다) 유지하고 있는 점이 매력이다.

셔터 버튼의 표면과 그립의 모양이 약간 다르다

왼쪽의 α9는 듀얼 슬롯. 한쪽이 UHS-II, 다른 하나는 UHS-I / 메모리 스틱 듀오 대응. α7R II는 싱글 슬롯

LCD 모니터의 틸트 메커니즘은 거의 같지만, 왼쪽 α9은 터치

왼쪽이 α9에 포함 된 신형 아이피스 (잠금 장치 포함). 오른쪽은 α7R II 부속품. 모두 공유 할 수 있다.


그립 확장 GP-X1EM
α9와 동시 발표한 별매 품. α7II 시리즈에서도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여기에서는 α7R II에 장착 해 보았다.
나사를 반 바퀴 정도 풀면 완전히 제거하지 않고 배터리에 진입 할 수 있다.


세로 그립 VG-C3EM
배터리
2 개를 수납 할 수 있는 세로 그립. 수직 혹은 같은 조작감을 얻을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다.
기종에 따라서는 카메라 본체 밑면 단자에 세로 그립과 연결하는 것도 있지만,
α9은 카메라 본체의 박형화(단자를 마련하는 바닥에 두께가 나온다) 때문에, 배터리 실에 연결하는 유형의 세로 그립이다.


함께 읽으면 좋은 글

[제품 소개] - 소니, 적층형 풀 사이즈 CMOS 탑재 "α9" 발표

[IT 이야기] - 삼성전자 디지털카메라 사업 철수

[이것저것] - UHD방송을 알아보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소니, 적층형 풀 사이즈 CMOS 탑재의 "α9" 발표
출처 :

소니는 419E 마운트 미러리스 카메라 'α9 "(ILCE-9)를 미국에서 5월에 4,500달러(한화 약 5100,000원)로 유럽에서 6월에 4,500 파운드, 5,300유로에 출시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세계 최초의 35mm 풀 사이즈의 적층형 CMOS 센서 "Exmor RS"를 채용. 유효 화소 수 약 2,420. 감도는 ISO100~51200 (확장 ISO50~204800상당). 14bit RAW로 기록 할 수있다. 동영상 기능은 4K 녹화과 120fps의 FULL HD 녹화가 가능합니다.

센서 시프트5축 손떨림 보정도 탑재합니다. 최대 효과는 5.0 STOP.

메모리 일체형 적층형 CMOSα7 II에 탑재 된 표면 조사 형 CMOS에 비해 최대 20배의 읽기 속도를 가지고 있습니다.

20 프레임의 연속 촬영이 가능합니다. 촬영 프레임 사이의 블랙 아웃도 없습니다. UHS-II 카드 사용시에는 RAW로 연속 241까지 촬영 가능합니다.

화면의 93 %를 커버하는 693 점의 상면 위상차 AF에 대응. AE / AF 추종 연산은 1초에 60 . 콘트라스트 AF와 함께 한 '패스트 하이브리드 AF'α7R II보다 25 % 빨라 졌다고 합니다. 셔터 속도는 최대 1 / 8,000. 싱크로 속도는 1/250.

고속 읽기에서 롤링 셔터 왜곡을 최소화하면서 최대
1 / 32,000초 무음 촬영을 실현 한 '티 왜곡 셔터'에 대응. 1형 적층형 CMOS 센서 탑재의 RX 시리즈에 선행 탑재 된 기능으로 셔터 유닛의 동작에 의한 소리와 진동을 완전히 제거 할 수 있습니다.

EVF는 약 369 만 화소의 유기 EL. 소니의 내장 EVF 사상 최대 해상도 입니다. 휘도는 최대 α7R II2 . 프레임 속도는 60fps 또는 120fps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접안 광학계도 양면 비구면 렌즈 등을 이용한 0.78 배로했다. 자이스 T * 코팅이 되어있습니다.

전문가 용 사양으로 이더넷 단자 (유선 LAN 포트) 듀얼 SD 슬롯 (하나는 UHS-II 대응 SD, 다른 하나는 UHS-I 지원 SD와 메모리 스틱 Duo 지원) 대용량 배터리를 채용. 배터리는 기존의 W배터리에 비해 2.2 배의 용량 Z 배터리 (NP-FZ100)입니다. USB 충전도 지원. 촬영 가능 매수는 약 480 (EVF), 650 (뒷면 모니터). 

또한 조작면에서는
AF 영역 선택에 사용할 수 있는 멀티 셀렉터 조이스틱을 탑재. 드라이브 모드 다이얼과 포커스 모드 다이얼이 카메라 상단에 별도 엄지 AF 방향의 AF-ON 버튼도 있습니다.

3인치 144 만 화소의 후면 틸트 모니터는 터치 스크린이 터치 AF도 지원합니다. Wi-Fi / NFC / Bluetooth 기능을 내장. 스마트 폰 연계를 통한 다양한 기능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외형 치수는 약
126.9 × 95.6 × 63mm. 무게는 약 673g (배터리, 저장장치 포함).
별매 액세서리로
, 세로 배터리 그립 외부 그립 등이 있습니다.


*소니의 루머는 '오피셜'이라는 말이 기정사실 이네요 α9이 진짜로 나올줄은 ㄷㄷ 현존 끝판왕이 나온것 같습니다. 역시 바디의 소니!
4K동영상이 60P가 없는게 아쉽긴 하네요 ㅜㅜ 그것만 들어가면 진짜 넘사벽일텐데...

함께 읽으면 좋은 글

[IT 이야기] - [Google] 기계 학습을 이용한 무료 온라인 그림 그리기 도구 "AutoDraw" 발표

[IT 이야기] - 삼성전자 디지털카메라 사업 철수

[이것저것] - UHD방송을 알아보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아이폰 7플러스 인물사진 _ Iphone 7+




이번 아이폰7 플러스 에서 인물사진(베타)가 나오기 전
이런 기능이 나올 수 도 있겠다 라고 생각을 한 적은 있었다.

그 이유는 다름아닌...키넥트 데모 영상이었다.


(좀 다르지만...)

영상에서 3d depth을 실시간으로 뽑아내는 것을 보고
'언젠간 저게 디테일 해 지면 z-buffer 블러를 실시간으로 줄 수도 있겠네' 했었는데

어느샌가 스마트 폰 회사들이 듀얼 카메라를 슬금슬금 출시 하더니
depth map을 뽑기 시작 한 것이다.


Z-뎁스 맵이란? (Z depth map)
 
쉽게 말하면 거리에 대한 정보를 그림으로 표현해 놓은 것.

https://www.google.co.kr/search?q=z+depth&newwindow=1&biw=1391&bih=884&source=lnms&tbm=isch&sa=X&ved=0ahUKEwib_q-GuqfQAhUDO7wKHa64AZgQ_AUIBigB


화이트에서 블랙의 단계로 (카메라 기준) 가까울 수록 화이트 멀리 떨어질 수록 블랙 (또는 반대)로 표현 된 이미지를 말한다.
색으로도 표현된 것도 있다.


(출처 : LINX IMAGING)
 
이 이미지를 만들 수 있으면 결국 소프트 웨어로 blur(블러)를 줄 수 있다.
 
보통 CG영상등에 많이 쓰이는 기법인데... 3D CG에서 자주 볼 수 있다.



(출처 : envato)
 
 apple 키노트에서도 depth map의 설명이 나왔었다.


(출처 : apple keynote2016)
 

좀더 완성형으로 다듬어서 iphone7 출시와 동시에 사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 했지만,
베타상태이며 계속 다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사실 소프트웨어적 depth of field는 CG제작에 있어서 문제점이 발생하고 있다.
아주 얇은 라인을 보정할때의 문제라던가, 안티얼라이싱의 문제라던가...등등.
완벽한 dslr의 결과물과 같은 것을 기대하기엔 아직 갈 길이 많지 않은가 하는 생각이 들었었다.

실제로 iphone 7+ 베타사용자들의 결과물을 보면 비슷한 문제점들이 자주 발생하고 있다.
머리카락, 나뭇잎등등...


(이런문제...)

하지만  언제나 사용자 친화적(?)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회사라 (요즘은 좀...)
이번 iphone 7+의 인물사진모드에 대해서 많은 기대감이 들었고, 비록 제작 중(?) 이지만 어느정도 현실성 있게
사용자에게 녹아들게 할 수 있을 지 사뭇 궁금하다.

아마 일상에서 사용한다면... 인물사진으로 찍어서 성공적으로 찍히면 저장하고, 아니면 버리는 식으로 사용하게 된다면
꽤 인기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언제 정식으로 공개를 하게 될지? 그리고 어느정도 향상을 하게 될지 정말 궁금하다.


그리고...

왠지 몇 세대 후의 아이폰에는 depth 맵을 사용한 포커스 피킹을 선보일 것 같은 생각이 든다. ㅎㅎ
자신이 포커스 하고 싶은 부분을 화면에서 터치하면 앞또는 뒤의 사물에 포커스를 하고 나머지를 흐려버리는...
앞으로 depth 맵 관련 소프트웨어의 많은 업그레이드를 하지 않을까...

 

작동 방식은 다르지만 이런식으로 포커스를 변경하는 것을 키노트에 시연하고 박수받을지도...;;


신고

사지 않으리라 마음먹고 수많은 뇌이징(?)을 거듭했지만 결국 한국 출시 당일 질러 버렸습니다. ㅎㅎ

아무래도 1세대라는 불안감과 스마트워치에 대한 확신이 없는 터라 조금은 저렴한(?!) 스포츠 버전을 구매 했는데요.
사용한지 5개월째인 지금 이 애증(?)의 물건에 대해서 사용평을 작성해 보려 합니다.


결론을 먼저 말하자면 (지극히 개인적인...)
기대의 배신? 돈값은 아직 무리?
시간이 지나면 업데이트로 만족할 수 있을까? 그것도 미심쩍다
. 입니다.

문제는 속도 라고 생각합니다.
이제는 거의 대부분 사용자들이 포기하거나 되는 부분에서 소소한 만족을 하는 분위기 인것 같습니다만... os2로 업데이트 된 현 상태에서도 기본 앱 외에 다른 부분을 사용하길 원한다면 구매를 고민해 보는 것이 좋아 보입니다.

os2의 네이티브 앱 지원에 대한 기대가 너무 큰 탓 일까요? 일반 sms를 사용하는 부모님과의 워치 사용에 있어서는 '그래! 이거야! 이런 식으로 휙휙 빠르게 답장하고 툭툭 던질 수 있어야지!' 하다가도 카톡이 오게되면...

알림확인-(터치)-카톡 앱 접근 로딩-내용 확인(답장 터치)-음성으로 답하기-음성이 이말이 맞는 지 확인(터치)-완료...
그나마 이것도 제대로 작동 할 때의 수준이지 중간에 먹통이 되는 경우에는 결국 폰을 들게 됩니다.

제가 원했던건
알림확인-(답장 터치)- 음성 - 완료
또는
알림확인-(이모티콘 답장 터치) -선택 -완료
였습니다...

"확인만 하는 것으로 충분히 만족합니다"라고 할 수 도 있지만 조금 아쉽습니다.
그 부분은 여타 다른 제품도 훌륭히 수행 가능 하기 때문이죠.
다행인 것은 Line 메신저가 그나마 괜찮은 사용 수준을 보여주는 건데요.
기본앱 성능만큼은 아니지만 카톡처럼 '손을 놓아버리게 만드는 수준'은 아니기 때문이죠.
그리고 아직 os1버전의 앱이라는 것에 조금 희망을 걸고 있습니다^^

메신저로써의 활용에 아쉬움이 있다면
운동기능은 조금 쓸만 합니다.
시리로 조작이 가능하면서 음악 컨트롤도 원활하고 달성그래프 ui와 목표달성 뱃지는 나름 소소한 재미를 줍니다.


워치 페이스부분에 있어서는
기본적으로 여러가지 페이스를 지원하지만 역시 안드로이드의 개방성에 비해 역부족일 수 밖에 없습니다. 대신 각각 페이스의 부분부분에 서드파티 계기판을 지원해서 소심한(?)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하죠. 그래도 아쉽습니다.

사각디자인부분은 호불호가 갈리지만 개인적으론 만족합니다. 텍스트 보기도 편하면서 기존 시계도 사각모양도 많아 특별히 나쁜인상을 주진 않았습니다. 대신 와치페이스에서 사각디자인의 페이스가 있을거라 생각했지만 에르메스 버전으로 뒷통수를 때릴 줄은 정말 몰랐습니다 하하하...

그럼에도 제가 사용하고 있는 이유는
이정도 까지 지원 되는 것 만으로도 일단 편해지긴 했습니다. 아이폰5s를 사용하면서 배터리가 적어
일할 땐 충전을 해둔 상태로 책상에 둔 채 이리저리 움직입니다.
그럴때 울리는 전화와 각종 메시지를 놓치지 않는 부분은 큰 장점이 확실하지요.
그리고 스피커 볼륨이 적지만 워치로 하는 통화는 잘 쓰고 있는 부분입니다.
딴일 하면서 폰을 사용하지 않는 경험이 조금 씩 생겨나고 있는 것을 알게 되었을때 '그래도 그냥 써야지' 하는 마음이 생긴다... 랄까요... 애증이죠ㅎㅎ

전 1세대를 사용하면서 2세대 3세대를 노려 볼 계획입니다.
제가 딱 원하는 빠른 답장의 부분만 깔끔하게 해결되면 스틸+링크 버전을 사용해 보고 싶으니까요^^


신고


후지 스마트폰 프린터 PICKIT


2009년 쯤 pivi mp-300을 구매 했었습니다.
휴대용 디지털 폴라로이드 출력이 가능한 제품이죠.
열심히 출력하고 대략 6년 동안 방치해 뒀습니다.
여분 카트리지 100장을 묵혀 둔 채...
결과는...

...만감이 교차했습니다.

각설하고... mp-300가 단종되어 대안으로 wifi통신와 휴대성을 목적으로 구매하게 된 pickit 입니다.

셋트 구성을 구매한 관계로 커버와 카트리지가 함께 있습니다.
실제 제품에는 본체, 설명서, 충전케이블이 전부 입니다.
충전은 본체 충전식이고 완충기준 20장 정도 출력이 가능하다고 하네요.
충전 케이블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충전 케이블과 동일합니다.
이 부분은 사용에 있어서 장점 이군요.

카트리지는 통으로 교환하게 되어있습니다.
본체 옆을 열어 교체하게 되고, 한가지 아쉬운 점 이라면
본체의 옆부분 플라스틱 뚜껑(?) 부분이 얇아서 여닫을 시에 주의하지 않으면 파손 위험이 있을 것 같네요.

첫 구매 후 테스트 출력입니다.
제 아이폰5s에 pickit printer 전용 앱 설치 후 wifi로 본체와 연결 합니다.
저장된 사진을 선택해서 보정을 하거나 폴라로이드 사진처럼 외곽을 출력하지 않는 형태로 출력이 가능하네요.

옐로우 / 레드 / 블루 / 코팅
총 4단계로  프린트가 이루어집니다. 대략 20초 정도 걸리고 혼자 들어갔다 나왔다 징징 움직이는 것이 신기합니다. ㅎㅎ

외각 없이 프린트한 것 (상단, 우측)과 테두리 적용 인쇄 (좌측) 입니다.

          전체적인 저의 느낌은...

  • 밝은 사진은 색상이 꽤 변경된다.

  • 벤딩 노이즈 (사진에 미세한 줄무늬) 가 있다.

  • pickit 어플 사용 시 원본 비율 출력이 아닌 어플에서 고정해 놓은 비율로 출력이 된다. (이 부분은 좀더 찾아 봐야 할 것 같습니다)

  • 그럼에도 불구하고 모바일 용 프린터라는 이점을 생각하면 가격대비 나름 만족하고 납득 할 수준.

  • 다른 것 보다 카트리지 가격이 조금만 더 내렸으면... :)

  • 추억은 방울방울(?)

*

제가 산 제품이라 제 멋대로 리뷰 입니다 ^^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