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킹 오브 파이터즈 98 닌텐도 스위치 버전 리뷰

닌텐도 스위치가 발매와 함께 NEOGEO도 닌텐도 스위치용 게임을 발표했었습니다. 타이틀은 예상할 수 있었겠지만 과거의 작품들을 스위치 버전으로 하나씩 포팅해서 팔겠다는 발표 였습니다. (KOF 14라도 내주지...) 과거 작품 개별 판매를 "ACA NEOGEO" 라고 이름짓고 하나씩 발매 해 나갔습니다.

현재도 새로운(?) ACA NEOGEO 게임들이 발매중입니다. 기존 작품 재탕이라 발매까지 오래 걸리지 않고, 초기 DL게임들이 닌텐도 스위치에 많지 않은 터라 닌텐도샵 "e Shop"에는 NEOGEO작품들로 도배중인 기분이 듭니다. 가뜩이나 인디겜 전용 스위치라는 말도 있는데 이건 뭐 빼도박도 못할 지경이죠.


▲NEOGEO의 위엄. 물론 최근엔 더 늘어났다.

이런 식으로 클래식 게임을 늘려나가면 초기 타이틀 부족에 대한 틈새시장을 노려 매상을 높이려는 전략이라고 볼 수 있지만 자칫하면 유저에게 심한 반감을 갖게 만들 수 있다고 생각되어 개인적으로는 좋다고 보지 않습니다. 만약 지금과 같은 e-shop구성을 번들이라던가 묶음 등으로 폴더화 시킬 수 있다면 좀 덜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드네요. 스위치는 이제 시작 단계이며 아직 변경해 나가고 있는 중이라 기대해 봅니다.

의미 없는 서론이 길었네요. 직장동료가 하고 싶다고 졸라대 어쩔 수 없이(?) 구매하게 된 더 킹 오브 파이터즈 98 입니다. UM이 아닙니다 ㅜㅜ


재미있는 부분은 최초의 KOF인 94가 98보다 늦게 발매되었습니다. 전 차례대로 발매 할 거라 생각했는데 아무래도 98이 인기가 많아서 가 아닐까 조심스래 생각해 봅니다.

이제는 플래시게임으로도 플레이 할 수 있는 KOF98이죠. 사실 리뷰라고 특별히 말할 것 없는 딱 기존 그대로의 게임입니다. 이젠 저같은 아재에겐 추억을 곱씹는 그저 하나의 고전게임이죠.

이런 게임이 닌텐도 스위치를 만났을때 최고의 장점은 역시 어디서나 친구들과 1:1이 가능 입니다.

포터블모드에서 혼자 즐기다가 친구와 즐길때 패드를 분리해서 테이블 모드로 2인 플레이를 하는 이 모양새가 아주 잘 들어 맞습니다. 게다가 저용량에 로딩 제로. 적은 시간에 여러번 승부를 가를 수 있는 부분이 상당한 장점이 됩니다. 이 부분 하나 만으로 한화 9000원 정도의 게임의 가치가 크게 상승했다고 개인적으로 생각합니다. 물론 대략 5000원 정도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도 있지만 친구들과 동료들과 틈만나면 작은 패드를 손에 쥐고 승부욕에 불타있는 것을 느꼈을때 만족감이 큽니다.

하지만 그외 게임 자체는 많은 단점이 있습니다.


▲하이스코어 모드와 캐러반 모드가 있긴 하지만... 그다지...

먼저 가정용 이식판이 아닌 아케이드용을 스위치로 만든 게임이라 각종 모드가 전무 합니다. 심지어 2인 플레이 모드도 없습니다. 2인 플레이를 하기 위해선 동전을 넣고(Ls) 스타트 버튼을 누릅니다(Rs) 그리고 2p도 같은 식으로 해서 난입대전을 즐겨야 합니다.

그리고 패드를 분리 시켜 2인용으로 변경을 하기 위해선 게임 중 홈버튼을 눌러 메인메뉴 컨트롤러 탭의 패드 설정을 변경시켜 줘야 합니다. 상~~당히 불편한데 마리오카트 디럭스 같은 경우 포터블 모드에서 플레이중 패드를 분리 시키면 게임 상태에서 패드 변환 화면으로 전환이 됩니다. 그리고 그 즉시 패드 설정을 바꿀 수 있는 것에 비해 이건 뭐 기본적인 셋팅도 안되어 있습니다. 제가 9000원에 너무 많은 것을 바란 것일까요?

제 결론은...요.

비추. 너무 불성실한 이식. 성의가 없음. 하지만 꼭 더 킹오브 파이터즈 98을 궂이 꼭! 해야한다면! 말리진 않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클리커게임] 거지키우기2

제목을 보면 알 수 있듯이 말 그대로 거지를 키우는 연타식 클리커게임입니다. 1편의 대박흥행에 이어 거지키우기2편이 나왔습니다. 가히 베스트 클리커 게임이라고 할 수 있죠. 미친듯한 컨텐츠 분량, 곳곳에 숨어있는 개그와 말장난, 미니게임등 거리에서 자리만 깔면 세계를 정복 할 수 있는 거지키우기2를 해보며 힘든 일상생활을 벗어나 말도 안되는 일탈을 꿈꾸게 됩니다 : ) (현실은 시궁창)


시작 로딩부터 여유넘치는? 거지.

클리커게임이라 특별히 게임 자체의 난이도를 이야기 하는 건 의미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연타를 하면 '짤랑' 효과음과 함께 돈이 들어오고 푼돈을 모아 알바를 고용(?) 해서 초당 수익을 셋팅하고, 불리고 불리고 불리고... 세계를 정복하는?! 거지의 이야기 거든요.


연타를 빨리 해서 게이지를 채우면 일정시간동안 1.2배 수익을 버는 피버타임이 존재한다.

등장인물들이 모두 저마다의 개성을 가지고 있다. 동문서답형 인터뷰를 하는 리포터라던가 건물을 사고 싶어 하는 학생이라던가 각자의 이야기를 거지키우기2에서는 이벤트 씬에서 경험 할 수 있고, 이 부분이 단순한 클리커 게임을 돋보이게 하는 특별한 재미요소가 되고 있다.


둘다 하겠다는 의욕적인 신입경찰!

이 게임은 그래픽을 보고 하는 게임은 아니죠. 순박하디 순박한 그림체 정신없이 펼쳐져 있는 디자인들. 하지만 이런것들이 오히려 거지키우기2를 살려주는 묘미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왜냐면 타이틀이 거지키우기 이기 때문이죠. 너무 세련되면 거지와 이질감이 들지 않을까요? : )


한푼마을의 무지막지한 컨텐츠. 미니게임은 정말 놀랍다. 음성인식 달리기라니 ㅋㅋ

사장거지집에서는 사장거지의 능력치를 셋팅 할 수 있고, 한푼마을에서는 여러 장소를 돌아다니며 다양한 컨텐츠를 즐길 수 있게 됩니다. 은행에서는 돈을 맡겨 이자를 받을 수도 있고, 복권을 하거나 여행을 가서 사진을 획득할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습득한 아이템들은 사장거지의 능력치를 상승시키는데 사용됩니다. 깔끔하게 아이템사용용도를 정해 두었으니 나머지는 컨텐츠를 늘려놓으면 되는거죠. 말그대로 무한 증식의 아이템과 컨텐츠가 있습니다.


어디서 본것 같은 기업이...?

돈을 모으고 모으면 기업을 사게 되고 (거지가!?) 더 나아가 국가를 구매하게 됩니다. 그 쯤되면 돈은 이미 조단위를 넘어 경의 단위까지... 그 쯤되면 클릭하기도 귀찮고 그냥 불어나는 돈으로 컨텐츠를 소비하며 즐기면 되는 게임입니다. 요즘 같이 높은 투자금에 AAA급 게임을 제작하는 시기에 아이디어와 센스로 틈새시장을 제대로 공략한 게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거지키우기로 자극받은 개발사가 많다고 하네요. 좋은 게임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한가지의 해답을 보여주는 좋은 게임이라고 생각합니다.


언제 다 사나...

함께 읽으면 좋은 글

[GAME/GAME 추천] - [클리커 게임]dooms day 둠스데이

[GAME/GAME 추천] - 마리오 카트8 디럭스 개봉 및 간단소감

[GAME/GAME 이야기] - [루머]슈퍼 패미컴 (SNES)가 올해 나올 예정

[GAME/GAME 이야기] - "스토리지 최강"의 PS4 Pro를 만들어 보자 (2부)

[GAME/GAME 이야기] - "스토리지 최강"의 PS4 Pro를 만들어 보자 (1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클리커 게임]dooms day 둠스데이


클리커게임에 별 관심이 없었는데 최근에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우르르 받아서 해보고 있다. 그 중 괜찮았던 게임. dooms day.

로딩에 나오는 글 센스가 재미있는 부분.


지구를 파멸시켜 생존자들을 부려먹고(?) 돌연변이를 만들어 효율을 늘리고 돈을 쭉쭉 모아 세상을 지배해 나가는 클리커 게임이다.
디자인은 서양 카툰스타일이며 아기자기하게 볼거리가 많은 것이 특징.
화면이 정적이지 않고 꽉차있는 느낌이 좋은 게임.

어마어마하게 불어나는 돈은 클리커게임의 묘미!

벙커에 살림을 꾸려나간다.

평화로운 지구에 멸망 버튼을 눌러 전멸시키고 지하벙커에 노예를 넣어 돈을 버는 내용 ㅋ
지하벙커는 폴아웃 쉘터를 연상시키는데 사람들이 움직이는건 단순해서 보는 면에선 아쉬운 부분이 있다.

보통 화면을 터치해 가면서 클릭당 수익을 버는게 주류인 클리커 게임에서 그 부분은 특정상황을 만들어 끝없는 클릭을 강요하지 않는다. 이 부분이 개인적으로 괜찮았던 부분.

연타를 강요하는 부분은 지구에 괴물들의 보스가 출연해서 연타로 해치워야 할때와 벙커에 비상상황이 생겨 해결해야 할때 빨리 클릭을 강요 받게 된다. 그 외엔 없다. 오히려 느긋하게 돈을 불려가며 땅따먹기를 하는 느낌의 게임이다.

재화를 늘리고 다시 반복하게 만드는 개념은 몇곱절로 들어오게 되는 수익에 대응하기위한 컨텐츠로는 필수 불가결한 문제인 것 같다. doomsday에서는 반복하는 컨셉을 세상을 다시 멸망시켜 돌연변이를 늘려 수익률을 높이는 방법으로 유도하고 있다.

멸망버튼을 클릭했을때 나오는 새상을 파괴하는 연출이 아기자기하고 코믹해서 틈틈이 버튼을 누르게 만드는 유혹이 강하다.

간간히 괴물을 퇴치해서 얻게되는 금괴는 특수몬스터를 만드는데 사용된다.
5개가 모이면 한가지를 생산해낼 수 있는데 완성된 몬스터는 지구로 보내 재화의 생산에 보탬을 준다.
만약 몬스터가 같은 종류가 만들어지면 재활용버튼을 눌러 돈이나 돌연변이 수로 환원하게 된다.


이 게임에서 인상적인 부분중에 한가지는 bgm.
보컬이 있는 bgm을 넣다니... 첨엔 내가 음악을 켜서 듣는걸로 착각했다 ㅋ
그외에 벙커에 노예들을 눌렀을때 외계음성이 재미있는 포인트.


아쉬운점은 반복성이 짙은 클리커 게임의 특성상 좀더 다양한 컨텐츠가 필요한 부분.
그리고 괴물을 터치로 처치할때 가끔 렉이 심하다.
아이폰6로 플레이 하는데 가끔 생기는걸로 봐선 기계보단 게임의 문제가 있는듯 하다.


하지만 느긋하게 카툰 애니메이션을 보듯 게임을 즐기고 싶다면 추천하는 게임.
유료구매없이 게임해도 무리없고 부담없이 할 수 있다.

함께 읽으면 좋은 글

[GAME/GAME 추천] - 마리오 카트8 디럭스 개봉 및 간단소감

[GAME/GAME 이야기] - [루머]슈퍼 패미컴 (SNES)가 올해 나올 예정

[GAME/GAME 추천] - [모바일게임] Big Hunter (빅헌터)

[GAME/GAME 이야기] - 설치가 필요없는 Web Game



신고

퇴근하고 집에오니 떡하니 배송 된 일본 아마존발 마리오 카트 8 디럭스 (길다...) 입니다.


서류봉투형식으로 배송됩니다. 스위치 소프트 케이스가 작은 것 치곤 봉투가 크네요.


내용물은 아마존 거래명세서(?)와 소프트 뿐.


젤다의 전설도 마찬가지였지만 설명서도 없네요. 원가절감인가... 케이스 내부에는 설명서를 위한 클립이 있지만 앞으로 나올 닌텐도 소프트에도 설명서가 없을지는 지켜봐야 겠네요. 두툼했던 예전 패키지가 그리워집니다 ㅜㅜ


젤다와 스니퍼즈 클립 그리고 세번째로 구입하게 된 마카8 (뿌요뿌요를 사려했으나 데모가 혜자라 패스)


두근거리게 만드는 타이틀 화면!


mii를 불러오거나 신규로 만들수 있습니다. 게임의 각 캐릭터별로 무게설정이 되어 있고 무게는 레이싱에 영향을 주는 요소입니다. 그래서 mii는 설정해 놓은 체격을 기준으로 라이트, 미들, 헤비 등으로 정해 진다고 하네요.


아미보입니다. 오른쪽 조이컨 아날로그 스틱부분에 아미보를 접촉하면 복장을 얻을 수 있습니다. 가진게 울프 뿐이라 접촉해 봐도 안된다고 뜨네요 ㅜㅜ 질러야 하나...


게임은 워낙 유명해서 길게 설명 할 필요가 없어 보입니다. 중요한 건 휴대모드,독모드 모두 60p로 깔끔하게 돌아가며 온라인도 상당히 쾌적하다는 것. 다만 독에서 온라인 모드를 오래 즐기면 확실히 발열이 많이 생기며 팬이 빠르게 돌아가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일반 싱글보다 유독 온라인에서 그런 상황이 발생하네요. 하지만 문제 될 부분은 아닌듯 합니다. 휴대모드에서도 4인 모드가 가능하다고 하지만 조이콘이 부족해서 패스... 2인 모드에서도 작은 느낌이지만 게임에 빠져들면 크게 느껴지지 않습니다. wii u의 게임을 완전판 형태로 가져온 게임이라 완성도는 두말할 것도 없죠. 재미있습니다. 지르세요!!

신고

"스토리지 최강"PS4 Pro를 만들어 보자 (2부)
내장
SSD + 외장 HDD에서 속도와 용량을 합치기! 9TB에서 게임도 녹화도 마음껏?
출처 : akiba pcline [http://(http://akiba-pc.watch.impress.co.jp/docs/sp/1056086.html)]

이전 글 : "스토리지 최강"의 PS4 Pro를 만들어 보자 (1부)

8TB의 외장 HDD의 활용법 (1) "게임 인스톨용"으로 사용해 보자

SSD의 위력을 새삼 깨닫게 되고, 이번에는 PS4의 새로운 기능인 외장 HDD 확장 스토리지를 "MY BOOK"으로 시도해 보자.

"확장 스토리지"라고 하는 것은, PS4 본체 내장 스토리지에 대한 "확장"이라는 의미로, 가능한 것은 기본적으로 '응용 프로그램 설치'이다. 지금까지는 본체의 내장 스토리지에만 게임을 설치할 수 밖에 없었고, 최근의 대용량화가 진행되어 항상 설치해 둘 수 있는 게임의 갯수가 신경 쓰이던 사람도 있었을 터, 외장형 스토리지에 설치 할 수 있게 되면서 이 문제를 훌륭하게 해결할 수 있게 된 셈이다.

물론 내장 스토리지를 대용량 HDD하는 방법도 있지만, 내장형 2.5인치 HDD와 외장 USB HDD를 같은 용량에 비하면 (3.5 인치도 사용) 외부 HDD가 비용이 저렴하다. 외부 HDD로 속도가 어떻게 변할지 궁금하겠지만, 대용량 외장 HDD에 두면 (여러개 추가 설치도 가능하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나머지 용량을 신경 쓰지 않고 게임을 구입해 마구 설치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물론 이미 내장 스토리지에 설치 한 게임도 외장 HDD로 이동할 수 있으며, PS4의 전원을 on/off하며 MY BOOK의 전원도 연동하기 때문에 쓰기도 좋다. 시스템 초기화 재설정이 필요할 때 게임을 다시 설치해야 할 필요가 없는 장점도 있을 것이다.

또한, "확장 스토리지"로 사용하는 경우 게임 (응용 프로그램)을 설치 이외의 용도로는 사용할 수 없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스크린 샷과 게임 플레이 녹화 등은 물론, 게임의 세이브 데이터를 백업하는 용도로도 사용할 수 없다. "확장 스토리지""어디 까지나 게임을 많이 설치하여 둘 수 있는 기능"이라고 이해하자.

캡쳐 데이터와 세이브 데이터를 백업하고자 한다면, 외장 HDD를 연결 한 후 설정 화면의 "주변 장치"에서 HDD"exFAT"로 포맷하여 원래대로 이용할 수 있다. 물론이 경우는 게임의 설치에 사용할 수 없다.

표준 HDD"MY BOOK"의 속도를 비교해 보았다.

추가로 "외장 HDD에 게임을 넣는다라는 것은 용량 외에 의미가 없는 것인가?’ 라고하면 실은 그렇지 않다.

다음의 두 가지 검증은 내장의 표준 HDDWD Blue SSD 외부 'MY BOOK3 종을 사용하여 "NieR : Automata"로딩 시간과 게임 "TITANFALL 2"의 설치에 소요 된 시간을 각각 비교 한 것이다.


측정 전 예상은 '외부'라는 점에서 '외장 HDD가 느린 것은 아닌가 "라고 생각했지만, 그다지 늦지 않다, 또는 경우에 따라서는 빠르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이것은 표준 HDDSATA2 (전송 속도 3Gbps)이며, 외부 USB 3.0 (전송 속도 5Gbps)라는 인터페이스 사양에 의해서나, MY BOOK 자체의 성능이 영향을 주고 있는 것이다.

앞서 말한 바와 같이, MY BOOK의 전원은 PS4의 전원 on · off에 연동되므로 사용하기도 좋다. "내장형 저장장치의 표체는 난이도가 높다"고 생각한다면, 빠른 외장 스토리지를 도입하는 방법도 있을 것이다.

또한, SSD에 설치한 "NieR : Automata"를 확장 스토리지 MY BOOK로 이동하는 데 걸린 시간은 약 7 43 (데이터 용량은 48.86GB)이었다. 단순 계산으로, 500GB의 내장 스토리지 1개의 게임을 외부에 배포하는 데 필요한 것이 1 시간 20 분 정도가 되기 때문에 비교적 부담없이 이동하거나 되돌릴 수 있다.

8TB의 외장 HDD의 활용법 (2) "데이터 용 '이라면 녹화 마음껏?

외장 HDD의 또 다른 활용법은 캡쳐 데이터와 세이브 데이터의 백업이다.

"내장 스토리지는 1TB면 충분"하다는 사람이라면 외장형 스토리지를 exFAT로 사용하는 것으로, 이러한 사용이 가능하다.

특히 게임 플레이를 녹화 한 동영상 데이터는 15분에 약 1.2GB 정도의 용량이다. 이 것이 누적이 도면, 비록 내장 스토리지 1TB가 있어도 가득차는 것은 시간 문제. 불필요한 것들을 제거하는 것 또한 중요하기는 하지만, "나중에 정리 할꺼니까 일단은"이라고 하며 외면하게 되기 때문에 외장 HDD가 있으면 마음이 든든하다.

'최강 구성 "을 저렴하게 하는 방법? 500GB SSD와 소형 외장 HDD를 사용하는 방법도

그래서, 이번에 SSDHDD를 혼용하는 구성을 간략히 살펴 보았다.

꽤 흥미로운 것은, MY BOOK을 확장 스토리지로 사용했을 때의 성능이 의외로 높은 점. 이정도로 성능이 있으면, 내장 스토리지의 성능과 용량을 포함해서, 선택법이나 사용법도 다양한 바리에이션을 생각할 수 있을 것 같다.

예를 들어 "성능 중시"이라면, 내장 드라이브를 적당히 접근 가능한 가격대의 500GB 버전 WD Blue SSD하고 자주 플레이 할 게임 만 설치. 외부에는 확장 스토리지 MY BOOK을 사용하여 그 외의 게임을 설치하고 유지하는 구성도 있을 것이다.

또한 "비용에 민감하다면 같은"WD 브랜드"의 휴대용 HDD "MY PASSPORT"를 외부에 선택하는 것도 방법. "MY PASSPORT"는 색이 다양한 다채로운 휴대용 외장 HDD이며 1 / 2 / 3 / 4TB이 라인업 되어 있다. 버스 파워 구동하고, 가로 세로 81.5 × 110mm라는 컴팩트 사이즈에 거의 포켓 사이즈다. 이동성이 뛰어난 제품이기 때문에 평소에는 거치하여 사용하면서 친구 집에서 게임을 할 때는 게임을 설치 한 MY PASSPORT 만 가지고 가는 식의 방식도 재미있다.

지금까지는 원래 PS4를 구입할 때 가격과 향후 게임 설치 수를 생각하여 500GB을 하거나 1TB를 할지에 고민하고 있던 사람도 있다고 생각하지만, 외장 HDD를 사용할 수 있게 된 지금, 그런 고민은 이제 없어 질 것이다. 우선 최소 용량 모델의 ​​PS4를 구입하고, 용량이 부족하게 되었을 때는 외장 HDD로 커버하면 좋다.

초고속 고용량의 "최강" PS4 / PS4 Pro를 목표로 한다면, 내장은 SSD 필수라고 할 수 있지만, 내부는 소용량도 좋고, 대용량도 좋다. 용량이 부족하면 그만큼 외부에서 어떻게든 할 수 있다는 유연한 생각을 할 수 있게 된 이번 PS4 / PS4 Pro 업데이트. WD Blue SSD, MY BOOK, MY PASSPORT 중 어느 하나 또는 모두를 도입하여 자신의 플레이 스타일에 맞는 최적의 게임 환경 구축에 도전해 보는 것도 재미있을 것이다.

함께 읽으면 좋은 글

[GAME/GAME 이야기] - "스토리지 최강"의 PS4 Pro를 만들어 보자 (1부)

[GAME/GAME 이야기] - [루머]슈퍼 패미컴 (SNES)가 올해 나올 예정

[GAME/GAME 이야기] - NES Classic Edition 생산 종료

[GAME/GAME 이야기] - PS4 Pro의 새로운 기능 "부스트 모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