닌텐도 스위치 왼쪽 조이콘 접속불량 자가 수리

제가 구입한 닌텐도 스위치는 일본에서 첫 출시된 1차 제품 입니다. 배터리 문제로 배송 이슈가 있었던 그당시의 제품이죠. 그땐 얼마나 맘을 졸였는지... 우여곡절 끝에 누구보다 빨리 젤다를 플레이하는 기쁨을 누릴 수 있었지만 저에게도 어김없이 1차 제품 불량 이슈가 있었습니다. 바로 왼쪽 조이콘 인식문제 입니다. 왼쪽 조이콘의 연결이 끊어졌다 붙기도 하고, 감도가 떨어져서 움직임이 튀게 되는 증상이죠. 이유는 와이파이와 신호의 간섭이 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일본에선 제품 물량 생산 중. 그 문제를 슬그머니 해결해서 출하했지만 그 전에 수령한 유저들은 일본으로 보내 수리해야 하는 상황이라 결국 직접 수리하기로 마음 먹었습니다. 하지만 귀찮아서... 시도를 못하고 있는 와중에 최근 포트나이트가 스위치로 발매 되면서 도저히 이래서는 킬을 딸 수 없다는 확신에(?) 수리를 감행하였습니다.

난이도는 부품들 사이에 연결된 선들만 주의하면 아주 간단하게 수리할 수 있으니 '난이도 하' 입니다 : )

준비물 [ +드라이버, Y드라이버 ]

용산에서 구매 하시거나 인터넷 주문하시면 쉽게 구할 수 있습니다.

1. 조이콘 뒷부분에 있는 4개의 Y형 나사를 풀어줍니다

2. 덮개를 조심스럽게 분리 시킵니다. 여기서 주의할 점은 노란 화살표를 보면 알 수 있듯이 얇은 선으로 이어져 있습니다.

힘을 주다 끊어지면 돌이킬 수 없으므로 조심스럽게 옆으로 들어 올린다고 생각하면서 분리합니다.

아래 흰부분은 진동관련 부품인것 같은데 분리하는 덮개에 붙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 부분도 확인하고 같이 분리되지 않도록 주의합니다.

3. 분리가 되면 배터리를 분리해야 합니다. 배터리는 사진의 노란 박스표시 부분에 접착 테이프가 붙어 있으니 그부분을 주의해서 살짝 들어 올립니다.

그리고 배터리와 조이콘을 연결하는 선이 아주 가늘고 약하니 그 부분도 조심해서 분리하시면 되겠습니다.

배터리를 분리하면 살짝 아래로 내려 놓습니다.

4.배터리케이스 부분 덮개를 들어올리기 위해 +드라이버로 먼저 나사를 제거 합니다. 여기의 나사는 긴 것 3개, 짧은 것 2개 입니다.

다시 결합할 경우를 대비해서 헷갈리지 않게 보관하세요. 사진의 노란원은 긴 나사, 빨간원은 짧은 나사입니다.

그리고 이 덮개를 들어 올릴때도 연결선이 있으므로 주의해서 우측으로 들어올립니다. (아래사진 참고)

5.이제 스펀지를 올려 보겠습니다. 위치는 노란박스로 표시를 해뒀습니다.

빨간박스는 배터리 덮개와 이어진 선을 표시해 둔것입니다.

올려야 할 스펀지는 실제 명칭은 conductive foam이라고 하는 스펀지 입니다.

저는 gpu 박스에 있는 보호용 스펀지를 잘랐습니다.

이 conductive foam은 사이트에 따로 판매도 하고 있으니 인터넷 주문으로 구매 하셔도 무방합니다.

그럼 나머지 결합은 분해의 역순이죠. 윗글에 설명한 반대순서대로 하나씩 조립을 해 나갑니다.

전체적으로 연결된 선들이 얇고 부품들이 전부 이어져 있는 관계로 하나하나 주의를 기울이면 크게 문제없이 조립할 수 있을 것입니다.

최종확인

결합이 완성되면 테스트를 해봐야죠. 실제로 게임을 플레이 해서 테스트 할 수 있지만 메뉴에 있는 컨트롤러 테스트로 해보는게 더 명확히 알 수 있습니다. 주의할 점은 메뉴에 있는 controllers가 아닌 system settings - controllers and sensors - calibrate control sticks로 들어가 테스트를 하시면 됩니다.

스틱을 빙글빙글 돌려 보고, 멀리서 움직이며 테스트, 그리고 조이콘을 몸 뒤로 가리거나 다른 손으로 가린채 움직여 보시면 됩니다. 문제없이 잘 되네요 :) 간단한 자가 수리로 문제 증상을 말끔히 해결 할 수 있으니 관련문제가 있으면 직접 수리해도 좋을듯 합니다.

[GAME/GAME 이야기] - 닌텐도 스위치 게임 조이콘 컨트롤러 2인용 설정 방법

[GAME/GAME 추천] - 더 킹 오브 파이터즈 98 닌텐도 스위치 버전 리뷰

[GAME/GAME 추천] - 마리오 카트8 디럭스 개봉 및 간단소감


닌텐도 스위치 게임 조이콘 컨트롤러 2인용 설정 방법

작년 출시 때 직구해서 1차로 구매했던 닌텐도 스위치.
덕분에 누구보다 빨리 젤다를 플레이 했었지만 초기불량인 좌측 조이콘 불량에 당첨 ㅜㅜ
게다가 초기라 아무런 메뉴얼도 없이 멘땅에 헤딩격으로 배워왔던 설정법들 (특별한 건 없었지만...)

여튼 A급 게임(?)에서는 조이콘을 본체에서 분리 시키거나 합체 시키거나 하는 경우 자동으로 인식해서 게임을 정지 시키며 컨트롤러 재설정을 물어 봅니다.

예를 들면 마리오 카드를 하는 도중에 컨트롤러를 분리 하면 이렇게 뜹니다.

이렇게 떠야 정상이지만 일부 게임들은 이렇게 자동으로 변경이 되지 않고 초기 게임을 실행할 때의 컨트롤러 상태로 계속 이어집니다.

제가 구매했던 킹오파 98을 예로 들어 보죠.

조이콘을 합친 상태로 실행 후 게임 중간에 조이콘을 분리 해도 설정 팝업이 뜨지 않습니다. 상당히 불편합니다. ㅜㅜ

아마 snk게임은 전부 이런 상태일 것 같습니다. 에뮬이라...

결국 해결법은 제가 아는 것은 단 한가지 

홈메뉴 복귀 - 컨트롤러 - 체인지 그립 오더 - 다시 게임으로 진입 입니다...


우측 컨트롤러 홈버튼을 눌러 복귀 - 아래 메뉴에 controllers


Change Grip/Order


설정 완료 후 다시 게임 진입

게임 속에서 컨트롤러 변경이 지원 되는 게임은 각각 설정법이 다르기 때문에 게임에 맞춰서 알아 두셔야 합니다.

예를들면 마리오 카트 8 는 + 또는 - 버튼으로 설정을 변경할 수 있고, 뿌요뿌요테트리스는 SL버튼입니다.

대전 게임에서는 컨트롤러 변경이 게임 내부에서 설정을 할 수 있어야 편한데 왜 이렇게 신경을 안쓰는지 모르겠네요. 생각보다 너무 불편합니다.

친구와 가볍게 한판하려면 설정을 해 놓고 게임을 실행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네요. 반대로 게임 도중에 친구와 대전하려면 게임을 나와서 변경해야하는...

여튼 참고하세요~ : )


"스토리지 최강"PS4 Pro를 만들어 보자 (2부)
내장
SSD + 외장 HDD에서 속도와 용량을 합치기! 9TB에서 게임도 녹화도 마음껏?
출처 : akiba pcline [http://(http://akiba-pc.watch.impress.co.jp/docs/sp/1056086.html)]

이전 글 : "스토리지 최강"의 PS4 Pro를 만들어 보자 (1부)

8TB의 외장 HDD의 활용법 (1) "게임 인스톨용"으로 사용해 보자

SSD의 위력을 새삼 깨닫게 되고, 이번에는 PS4의 새로운 기능인 외장 HDD 확장 스토리지를 "MY BOOK"으로 시도해 보자.

"확장 스토리지"라고 하는 것은, PS4 본체 내장 스토리지에 대한 "확장"이라는 의미로, 가능한 것은 기본적으로 '응용 프로그램 설치'이다. 지금까지는 본체의 내장 스토리지에만 게임을 설치할 수 밖에 없었고, 최근의 대용량화가 진행되어 항상 설치해 둘 수 있는 게임의 갯수가 신경 쓰이던 사람도 있었을 터, 외장형 스토리지에 설치 할 수 있게 되면서 이 문제를 훌륭하게 해결할 수 있게 된 셈이다.

물론 내장 스토리지를 대용량 HDD하는 방법도 있지만, 내장형 2.5인치 HDD와 외장 USB HDD를 같은 용량에 비하면 (3.5 인치도 사용) 외부 HDD가 비용이 저렴하다. 외부 HDD로 속도가 어떻게 변할지 궁금하겠지만, 대용량 외장 HDD에 두면 (여러개 추가 설치도 가능하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나머지 용량을 신경 쓰지 않고 게임을 구입해 마구 설치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물론 이미 내장 스토리지에 설치 한 게임도 외장 HDD로 이동할 수 있으며, PS4의 전원을 on/off하며 MY BOOK의 전원도 연동하기 때문에 쓰기도 좋다. 시스템 초기화 재설정이 필요할 때 게임을 다시 설치해야 할 필요가 없는 장점도 있을 것이다.

또한, "확장 스토리지"로 사용하는 경우 게임 (응용 프로그램)을 설치 이외의 용도로는 사용할 수 없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스크린 샷과 게임 플레이 녹화 등은 물론, 게임의 세이브 데이터를 백업하는 용도로도 사용할 수 없다. "확장 스토리지""어디 까지나 게임을 많이 설치하여 둘 수 있는 기능"이라고 이해하자.

캡쳐 데이터와 세이브 데이터를 백업하고자 한다면, 외장 HDD를 연결 한 후 설정 화면의 "주변 장치"에서 HDD"exFAT"로 포맷하여 원래대로 이용할 수 있다. 물론이 경우는 게임의 설치에 사용할 수 없다.

표준 HDD"MY BOOK"의 속도를 비교해 보았다.

추가로 "외장 HDD에 게임을 넣는다라는 것은 용량 외에 의미가 없는 것인가?’ 라고하면 실은 그렇지 않다.

다음의 두 가지 검증은 내장의 표준 HDDWD Blue SSD 외부 'MY BOOK3 종을 사용하여 "NieR : Automata"로딩 시간과 게임 "TITANFALL 2"의 설치에 소요 된 시간을 각각 비교 한 것이다.


측정 전 예상은 '외부'라는 점에서 '외장 HDD가 느린 것은 아닌가 "라고 생각했지만, 그다지 늦지 않다, 또는 경우에 따라서는 빠르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이것은 표준 HDDSATA2 (전송 속도 3Gbps)이며, 외부 USB 3.0 (전송 속도 5Gbps)라는 인터페이스 사양에 의해서나, MY BOOK 자체의 성능이 영향을 주고 있는 것이다.

앞서 말한 바와 같이, MY BOOK의 전원은 PS4의 전원 on · off에 연동되므로 사용하기도 좋다. "내장형 저장장치의 표체는 난이도가 높다"고 생각한다면, 빠른 외장 스토리지를 도입하는 방법도 있을 것이다.

또한, SSD에 설치한 "NieR : Automata"를 확장 스토리지 MY BOOK로 이동하는 데 걸린 시간은 약 7 43 (데이터 용량은 48.86GB)이었다. 단순 계산으로, 500GB의 내장 스토리지 1개의 게임을 외부에 배포하는 데 필요한 것이 1 시간 20 분 정도가 되기 때문에 비교적 부담없이 이동하거나 되돌릴 수 있다.

8TB의 외장 HDD의 활용법 (2) "데이터 용 '이라면 녹화 마음껏?

외장 HDD의 또 다른 활용법은 캡쳐 데이터와 세이브 데이터의 백업이다.

"내장 스토리지는 1TB면 충분"하다는 사람이라면 외장형 스토리지를 exFAT로 사용하는 것으로, 이러한 사용이 가능하다.

특히 게임 플레이를 녹화 한 동영상 데이터는 15분에 약 1.2GB 정도의 용량이다. 이 것이 누적이 도면, 비록 내장 스토리지 1TB가 있어도 가득차는 것은 시간 문제. 불필요한 것들을 제거하는 것 또한 중요하기는 하지만, "나중에 정리 할꺼니까 일단은"이라고 하며 외면하게 되기 때문에 외장 HDD가 있으면 마음이 든든하다.

'최강 구성 "을 저렴하게 하는 방법? 500GB SSD와 소형 외장 HDD를 사용하는 방법도

그래서, 이번에 SSDHDD를 혼용하는 구성을 간략히 살펴 보았다.

꽤 흥미로운 것은, MY BOOK을 확장 스토리지로 사용했을 때의 성능이 의외로 높은 점. 이정도로 성능이 있으면, 내장 스토리지의 성능과 용량을 포함해서, 선택법이나 사용법도 다양한 바리에이션을 생각할 수 있을 것 같다.

예를 들어 "성능 중시"이라면, 내장 드라이브를 적당히 접근 가능한 가격대의 500GB 버전 WD Blue SSD하고 자주 플레이 할 게임 만 설치. 외부에는 확장 스토리지 MY BOOK을 사용하여 그 외의 게임을 설치하고 유지하는 구성도 있을 것이다.

또한 "비용에 민감하다면 같은"WD 브랜드"의 휴대용 HDD "MY PASSPORT"를 외부에 선택하는 것도 방법. "MY PASSPORT"는 색이 다양한 다채로운 휴대용 외장 HDD이며 1 / 2 / 3 / 4TB이 라인업 되어 있다. 버스 파워 구동하고, 가로 세로 81.5 × 110mm라는 컴팩트 사이즈에 거의 포켓 사이즈다. 이동성이 뛰어난 제품이기 때문에 평소에는 거치하여 사용하면서 친구 집에서 게임을 할 때는 게임을 설치 한 MY PASSPORT 만 가지고 가는 식의 방식도 재미있다.

지금까지는 원래 PS4를 구입할 때 가격과 향후 게임 설치 수를 생각하여 500GB을 하거나 1TB를 할지에 고민하고 있던 사람도 있다고 생각하지만, 외장 HDD를 사용할 수 있게 된 지금, 그런 고민은 이제 없어 질 것이다. 우선 최소 용량 모델의 ​​PS4를 구입하고, 용량이 부족하게 되었을 때는 외장 HDD로 커버하면 좋다.

초고속 고용량의 "최강" PS4 / PS4 Pro를 목표로 한다면, 내장은 SSD 필수라고 할 수 있지만, 내부는 소용량도 좋고, 대용량도 좋다. 용량이 부족하면 그만큼 외부에서 어떻게든 할 수 있다는 유연한 생각을 할 수 있게 된 이번 PS4 / PS4 Pro 업데이트. WD Blue SSD, MY BOOK, MY PASSPORT 중 어느 하나 또는 모두를 도입하여 자신의 플레이 스타일에 맞는 최적의 게임 환경 구축에 도전해 보는 것도 재미있을 것이다.

함께 읽으면 좋은 글

[GAME/GAME 이야기] - "스토리지 최강"의 PS4 Pro를 만들어 보자 (1부)

[GAME/GAME 이야기] - [루머]슈퍼 패미컴 (SNES)가 올해 나올 예정

[GAME/GAME 이야기] - NES Classic Edition 생산 종료

[GAME/GAME 이야기] - PS4 Pro의 새로운 기능 "부스트 모드"


"스토리지 최강"PS4 Pro를 만들어 보자. (1부)
내장
SSD + 외장 HDD에서 속도와 용량을 합치기! 9TB에서 게임도 녹화도 마음껏?
출처 : akiba pcline [http://(http://akiba-pc.watch.impress.co.jp/docs/sp/1056086.html)]

ps4에 SDD와 HDD를 대용량으로 설치해서 테스트한 사용기가 있어 가져왔습니다. (의역이 있을 수 있음)

지난 2월 출시 된 PlayStation 4 (PS4)시스템 소프트웨어 버전 4.50에서 헤비 게임 유저에게는 대망이라고도 할 수있는 새로운 기능이 추가되었다. 그것은 외장 HDD 확장 스토리지가 가능하게 된 것. 그렇다면 본체 스토리지 뿐만 아니라 USB 연결 외장 HDD에 게임 (응용 프로그램)을 설치할 수 있게 되어 비용 성능 좋고, 대용량화 되고 있는 게임을 팍팍 설치 가능하게 된 것이다.

원래 교환 가능한 내장 HDDSSD화 하는 것과 맞춰서 대용량의 외장 HDD도 준비하여 PS4"초고속"(SSD)'대용량'(HDD)를 양립... , "최강의 스토리지 구성"을 실현하는 커스터마이즈 머신이 되는 것은 아닐까...라고 생각하여 필자는 즉시 PS4 Pro에서 시도해 보기로 한 것이다.

이번에 사용한 것은 웨스턴 디지털이 출시한 "WD"브랜드의 제품. 구체적으로는 PC 내장 용 SSD 'WD Blue SSD'최대 용량 모델 (1TB)와 거치용 외장 HDD 'MY BOOK‘의 최대 용량 모델 (8TB)이다

SSD 의해 얼마나 빨라 지는지, 그리고 외장 HDD로 인해 얼마나 편리하게 되어 "최강"이 되는지 확인해 보았다.

준비한 것은 1TBSSD8TBHDD WD"WD Blue SSD" "MY BOOK“

그래서 이번에 마련하기로 한 것은, 1TBSSD8TBHDD. 모두 WD 브랜드 제품으로 모아 봤다.

SSD"WD Blue"2.5 인치 SATA3 인터페이스 (Revision 3.x / SATA 6Gbps)PC 용 제품. 읽기 최대 545MB / s, 쓰기 최대 525MB / s이다. 스토리지 인터페이스 SATA3이다 PS4 Pro(표준 내장 HDDSATA2 대응 품이라고하기도) 빠른 SSD로 교체하여 상당한 성능 향상을 기대할 수 있다.

최대 용량은 1TB(모델 번호 : WDS100T1B0A) 이번에 선택한 것도 물론 이 제품이다.

게다가 결합하게 될 "MY BOOK"은 외부 USB 3.0 / 2.0 지원 HDD. AC 어댑터 사양의 거치형 3 / 4 / 6 / 8TB4 가지가 라인업 되어 있다.

상반신이 유광 블랙 아랫 부분이 무광 블랙이라는 모습에서 PS4 Pro로 함께 두면 전용 액세서리와 착각 할 것 같을 정도로 괜찮은 디자인이다.

이쪽도 최대 용량이되는 8TB (모델 번호 : WDBBGB0080HBK)을 사용했다.

내장 스토리지 교체는 이렇게 하자

준비물
· PS4 Pro 본체
· WD Blue SSD 1TB
· PC (
시스템 소프트웨어 다운로드 .Windows / macOS 어디라도 OK)
· USB 메모리 (최소 1GB 세이브 데이터 캡처 데이터의 양에 따라 더 큰 용량이 필요)
· 무선 컨트롤러와 USB 케이블 (PS4 Pro 초기화 할 때 컨트롤러의 케이블 연결 필요)
· 소형 십자 드라이버
· 정전기 방지 장갑 (만약을 위해)

1. USB 메모리를 PS4 Pro에 연결하고 메뉴의 "설정""응용 프로그램 세이브 데이터 관리"에서 필요한 세이브 데이터를 USB 메모리에 백업하기

2. "설정""본체 스토리지 관리""캡처 갤러리"에서 필요한 캡처 데이터를 USB 메모리에 백업하기

3. 공식 사이트에서 "업데이트 (시스템 소프트웨어를 다시 설치)"의 파일을 다운로드하여 USB 메모리에 소정의 폴더에 저장하기

4. PS4 본체 후면 덮개를 당겨 분리 십자 드라이버로 나사를 1 개 제거

5. HDD 트레이를 당겨 4 개의 나사를 제거하여 SSD로 교체

6. 설치 방향과 삽입 방향에주의하면서 다시 나사로 본체에 세트. 나사를 조여 커버

7. 전원 버튼을 7 초 이상 길게 눌러 전원 켜기. 안전 모드로 부팅 한 다음 메뉴에서 "PS4 초기화 (시스템 소프트웨어를 다시 설치)"를 선택

8. 초기화가 완료된 후 각 게임을 설치하고 세이브 데이터도 USB 메모리로 복사 완료

"내장 SSD"로 스피드 업! 게임 로딩 시간이 절반으로

이제 SSD로 얼마나 빨라지는지 검증 해 보자. 이번에는 주로 각 게임의 타이틀 화면 등 게임 시작했을 때의 로딩 시간을 측정한다. 원래 표준 HDDWD Blue SSD 각각에 똑같은 게임 세이브 데이터를 설치하고 스톱워치로 수동측정 했다.

검증에 사용 된 게임은 최신게임과 오래된 게임을 합친 총6. 본체 설정에서 부스트 모드를 선택하고 게임 타이틀 별 검증 전에 PS4 Pro를 다시 시작한다. 그 후, 1회 측정 때마다 "응용 프로그램 종료"하고 총 5회 반복한다. 모니터는 풀 HD LCD이며 HDR에 대응하고 있지 않다. 결과는 다음과 같다.

1. NieR : Automata


2. 파이널판타지XIV

3. BIOHAZARD 7 resident evil
첫 번째 세이브 지점
. "CONTINUE"선택 후 NEXT 버튼이 표시 될 때까지의 시간을 측정.

4. Horizon Zero Dawn
첫 번째 수동 세이브 지점
. 세이브 슬롯 선택 후 필드가 표시 될 때까지의 시간을 측정.

5. GRAVITY DAZE 2
첫 번째 수동 세이브 지점
. "다음부터"선택 후 필드가 표시 될 때까지의 시간을 측정.

6. For Honor
스토리 모드
"첫 장 - 나이트 '의 첫 단계 시작 후 음성이 들릴 때까지의 시간을 측정.

모든 게임이 크게 단축 되었으며, SSD의 속도가 크게 체감되는 것 같다. 특히 Horizon Zero Dawn는 두 배 이상 빨라지고 체감도 분명히 빨라졌다. 반대로 가장 차이가 작았던 게임인 NieR : Automata에서는 26%의 상승에 그쳤다. 그래도 3분의 1 단축 할 수 있는 것은 빠른 것은 빠른 것이지만, 스토리지에 따라 차이가 적은 것은 어쩌면 프로그램으로 어떤 최적화가 되고 있는 탓 인지도 모른다.

(2부에 계속) "스토리지 최강"의 PS4 Pro를 만들어 보자 (2부)

함께 읽으면 좋은 글

[GAME/GAME 이야기] - [루머]슈퍼 패미컴 (SNES)가 올해 나올 예정

[GAME/GAME 이야기] - NES Classic Edition 생산 종료

[GAME/GAME 이야기] - 라즈베리 파이 기반의 초소형 수퍼패미컴

[GAME/GAME 이야기] - 플레이스테이션3가 출하종료 예정.

[GAME/GAME 이야기] - PS4 Pro의 새로운 기능 "부스트 모드"



[루머]슈퍼 패미컴 (SNES)가 올해 나올 예정

출처:forbes

Nintendo가 엄청난 인기를 보이는 미니 NES Classic Edition을 중단 한다는 놀라운 발표가 있은 며칠 후, Eurogamer에서 후속 조치에 대한 새로운 보고서가 발표했습니다. Eurogamer는 과거 Nintendo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했습니다. Eurogamer와 가까운 소식통에 따르면 올해 Nintendo는 연말 연시에 SNES Classic Edition을 출시 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하 생략)

드디어 SNES의 루머가 나왔네요. 그것도 유로게이머에서! 역시 NES가 나왔을 때 누구나 예상했고 원했던 SNES의 출시 예정 루머가 말이죠. :) 미니 닌텐도 64의 이야기도 있지만 만약 순서대로 발매한다면 역시 SNES죠.
크로노트리거, 파이널판타지, 젤다, 스파2터보, f-zero, 마리오 RPG... 정말 셀수 없을 만큼의 명작 고전 타이틀 콘솔의 부활이 되겠네요. NES CLASSIC 구매자가 몇번 해보고 장농에 보관한다고 하던데 이건 그 정도는 아닐듯 하네요 ㅎㅎ

함께 읽으면 좋은 글

[GAME/GAME 추천] - [모바일게임] Big Hunter (빅헌터)

[GAME/GAME 이야기] - NES Classic Edition 생산 종료

[GAME/GAME 이야기] - 닌텐도 다이렉트 (2017 4 13) SWITCH 정리

[GAME/GAME 이야기] - 닌텐도 다이렉트 (2017 4 13) 3DS정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