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킹 오브 파이터즈 98 닌텐도 스위치 버전 리뷰

닌텐도 스위치가 발매와 함께 NEOGEO도 닌텐도 스위치용 게임을 발표했었습니다. 타이틀은 예상할 수 있었겠지만 과거의 작품들을 스위치 버전으로 하나씩 포팅해서 팔겠다는 발표 였습니다. (KOF 14라도 내주지...) 과거 작품 개별 판매를 "ACA NEOGEO" 라고 이름짓고 하나씩 발매 해 나갔습니다.

현재도 새로운(?) ACA NEOGEO 게임들이 발매중입니다. 기존 작품 재탕이라 발매까지 오래 걸리지 않고, 초기 DL게임들이 닌텐도 스위치에 많지 않은 터라 닌텐도샵 "e Shop"에는 NEOGEO작품들로 도배중인 기분이 듭니다. 가뜩이나 인디겜 전용 스위치라는 말도 있는데 이건 뭐 빼도박도 못할 지경이죠.


▲NEOGEO의 위엄. 물론 최근엔 더 늘어났다.

이런 식으로 클래식 게임을 늘려나가면 초기 타이틀 부족에 대한 틈새시장을 노려 매상을 높이려는 전략이라고 볼 수 있지만 자칫하면 유저에게 심한 반감을 갖게 만들 수 있다고 생각되어 개인적으로는 좋다고 보지 않습니다. 만약 지금과 같은 e-shop구성을 번들이라던가 묶음 등으로 폴더화 시킬 수 있다면 좀 덜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드네요. 스위치는 이제 시작 단계이며 아직 변경해 나가고 있는 중이라 기대해 봅니다.

의미 없는 서론이 길었네요. 직장동료가 하고 싶다고 졸라대 어쩔 수 없이(?) 구매하게 된 더 킹 오브 파이터즈 98 입니다. UM이 아닙니다 ㅜㅜ


재미있는 부분은 최초의 KOF인 94가 98보다 늦게 발매되었습니다. 전 차례대로 발매 할 거라 생각했는데 아무래도 98이 인기가 많아서 가 아닐까 조심스래 생각해 봅니다.

이제는 플래시게임으로도 플레이 할 수 있는 KOF98이죠. 사실 리뷰라고 특별히 말할 것 없는 딱 기존 그대로의 게임입니다. 이젠 저같은 아재에겐 추억을 곱씹는 그저 하나의 고전게임이죠.

이런 게임이 닌텐도 스위치를 만났을때 최고의 장점은 역시 어디서나 친구들과 1:1이 가능 입니다.

포터블모드에서 혼자 즐기다가 친구와 즐길때 패드를 분리해서 테이블 모드로 2인 플레이를 하는 이 모양새가 아주 잘 들어 맞습니다. 게다가 저용량에 로딩 제로. 적은 시간에 여러번 승부를 가를 수 있는 부분이 상당한 장점이 됩니다. 이 부분 하나 만으로 한화 9000원 정도의 게임의 가치가 크게 상승했다고 개인적으로 생각합니다. 물론 대략 5000원 정도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도 있지만 친구들과 동료들과 틈만나면 작은 패드를 손에 쥐고 승부욕에 불타있는 것을 느꼈을때 만족감이 큽니다.

하지만 그외 게임 자체는 많은 단점이 있습니다.


▲하이스코어 모드와 캐러반 모드가 있긴 하지만... 그다지...

먼저 가정용 이식판이 아닌 아케이드용을 스위치로 만든 게임이라 각종 모드가 전무 합니다. 심지어 2인 플레이 모드도 없습니다. 2인 플레이를 하기 위해선 동전을 넣고(Ls) 스타트 버튼을 누릅니다(Rs) 그리고 2p도 같은 식으로 해서 난입대전을 즐겨야 합니다.

그리고 패드를 분리 시켜 2인용으로 변경을 하기 위해선 게임 중 홈버튼을 눌러 메인메뉴 컨트롤러 탭의 패드 설정을 변경시켜 줘야 합니다. 상~~당히 불편한데 마리오카트 디럭스 같은 경우 포터블 모드에서 플레이중 패드를 분리 시키면 게임 상태에서 패드 변환 화면으로 전환이 됩니다. 그리고 그 즉시 패드 설정을 바꿀 수 있는 것에 비해 이건 뭐 기본적인 셋팅도 안되어 있습니다. 제가 9000원에 너무 많은 것을 바란 것일까요?

제 결론은...요.

비추. 너무 불성실한 이식. 성의가 없음. 하지만 꼭 더 킹오브 파이터즈 98을 궂이 꼭! 해야한다면! 말리진 않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클리커게임] 거지키우기2

제목을 보면 알 수 있듯이 말 그대로 거지를 키우는 연타식 클리커게임입니다. 1편의 대박흥행에 이어 거지키우기2편이 나왔습니다. 가히 베스트 클리커 게임이라고 할 수 있죠. 미친듯한 컨텐츠 분량, 곳곳에 숨어있는 개그와 말장난, 미니게임등 거리에서 자리만 깔면 세계를 정복 할 수 있는 거지키우기2를 해보며 힘든 일상생활을 벗어나 말도 안되는 일탈을 꿈꾸게 됩니다 : ) (현실은 시궁창)


시작 로딩부터 여유넘치는? 거지.

클리커게임이라 특별히 게임 자체의 난이도를 이야기 하는 건 의미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연타를 하면 '짤랑' 효과음과 함께 돈이 들어오고 푼돈을 모아 알바를 고용(?) 해서 초당 수익을 셋팅하고, 불리고 불리고 불리고... 세계를 정복하는?! 거지의 이야기 거든요.


연타를 빨리 해서 게이지를 채우면 일정시간동안 1.2배 수익을 버는 피버타임이 존재한다.

등장인물들이 모두 저마다의 개성을 가지고 있다. 동문서답형 인터뷰를 하는 리포터라던가 건물을 사고 싶어 하는 학생이라던가 각자의 이야기를 거지키우기2에서는 이벤트 씬에서 경험 할 수 있고, 이 부분이 단순한 클리커 게임을 돋보이게 하는 특별한 재미요소가 되고 있다.


둘다 하겠다는 의욕적인 신입경찰!

이 게임은 그래픽을 보고 하는 게임은 아니죠. 순박하디 순박한 그림체 정신없이 펼쳐져 있는 디자인들. 하지만 이런것들이 오히려 거지키우기2를 살려주는 묘미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왜냐면 타이틀이 거지키우기 이기 때문이죠. 너무 세련되면 거지와 이질감이 들지 않을까요? : )


한푼마을의 무지막지한 컨텐츠. 미니게임은 정말 놀랍다. 음성인식 달리기라니 ㅋㅋ

사장거지집에서는 사장거지의 능력치를 셋팅 할 수 있고, 한푼마을에서는 여러 장소를 돌아다니며 다양한 컨텐츠를 즐길 수 있게 됩니다. 은행에서는 돈을 맡겨 이자를 받을 수도 있고, 복권을 하거나 여행을 가서 사진을 획득할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습득한 아이템들은 사장거지의 능력치를 상승시키는데 사용됩니다. 깔끔하게 아이템사용용도를 정해 두었으니 나머지는 컨텐츠를 늘려놓으면 되는거죠. 말그대로 무한 증식의 아이템과 컨텐츠가 있습니다.


어디서 본것 같은 기업이...?

돈을 모으고 모으면 기업을 사게 되고 (거지가!?) 더 나아가 국가를 구매하게 됩니다. 그 쯤되면 돈은 이미 조단위를 넘어 경의 단위까지... 그 쯤되면 클릭하기도 귀찮고 그냥 불어나는 돈으로 컨텐츠를 소비하며 즐기면 되는 게임입니다. 요즘 같이 높은 투자금에 AAA급 게임을 제작하는 시기에 아이디어와 센스로 틈새시장을 제대로 공략한 게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거지키우기로 자극받은 개발사가 많다고 하네요. 좋은 게임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한가지의 해답을 보여주는 좋은 게임이라고 생각합니다.


언제 다 사나...

함께 읽으면 좋은 글

[GAME/GAME 추천] - [클리커 게임]dooms day 둠스데이

[GAME/GAME 추천] - 마리오 카트8 디럭스 개봉 및 간단소감

[GAME/GAME 이야기] - [루머]슈퍼 패미컴 (SNES)가 올해 나올 예정

[GAME/GAME 이야기] - "스토리지 최강"의 PS4 Pro를 만들어 보자 (2부)

[GAME/GAME 이야기] - "스토리지 최강"의 PS4 Pro를 만들어 보자 (1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클리커 게임]dooms day 둠스데이


클리커게임에 별 관심이 없었는데 최근에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우르르 받아서 해보고 있다. 그 중 괜찮았던 게임. dooms day.

로딩에 나오는 글 센스가 재미있는 부분.


지구를 파멸시켜 생존자들을 부려먹고(?) 돌연변이를 만들어 효율을 늘리고 돈을 쭉쭉 모아 세상을 지배해 나가는 클리커 게임이다.
디자인은 서양 카툰스타일이며 아기자기하게 볼거리가 많은 것이 특징.
화면이 정적이지 않고 꽉차있는 느낌이 좋은 게임.

어마어마하게 불어나는 돈은 클리커게임의 묘미!

벙커에 살림을 꾸려나간다.

평화로운 지구에 멸망 버튼을 눌러 전멸시키고 지하벙커에 노예를 넣어 돈을 버는 내용 ㅋ
지하벙커는 폴아웃 쉘터를 연상시키는데 사람들이 움직이는건 단순해서 보는 면에선 아쉬운 부분이 있다.

보통 화면을 터치해 가면서 클릭당 수익을 버는게 주류인 클리커 게임에서 그 부분은 특정상황을 만들어 끝없는 클릭을 강요하지 않는다. 이 부분이 개인적으로 괜찮았던 부분.

연타를 강요하는 부분은 지구에 괴물들의 보스가 출연해서 연타로 해치워야 할때와 벙커에 비상상황이 생겨 해결해야 할때 빨리 클릭을 강요 받게 된다. 그 외엔 없다. 오히려 느긋하게 돈을 불려가며 땅따먹기를 하는 느낌의 게임이다.

재화를 늘리고 다시 반복하게 만드는 개념은 몇곱절로 들어오게 되는 수익에 대응하기위한 컨텐츠로는 필수 불가결한 문제인 것 같다. doomsday에서는 반복하는 컨셉을 세상을 다시 멸망시켜 돌연변이를 늘려 수익률을 높이는 방법으로 유도하고 있다.

멸망버튼을 클릭했을때 나오는 새상을 파괴하는 연출이 아기자기하고 코믹해서 틈틈이 버튼을 누르게 만드는 유혹이 강하다.

간간히 괴물을 퇴치해서 얻게되는 금괴는 특수몬스터를 만드는데 사용된다.
5개가 모이면 한가지를 생산해낼 수 있는데 완성된 몬스터는 지구로 보내 재화의 생산에 보탬을 준다.
만약 몬스터가 같은 종류가 만들어지면 재활용버튼을 눌러 돈이나 돌연변이 수로 환원하게 된다.


이 게임에서 인상적인 부분중에 한가지는 bgm.
보컬이 있는 bgm을 넣다니... 첨엔 내가 음악을 켜서 듣는걸로 착각했다 ㅋ
그외에 벙커에 노예들을 눌렀을때 외계음성이 재미있는 포인트.


아쉬운점은 반복성이 짙은 클리커 게임의 특성상 좀더 다양한 컨텐츠가 필요한 부분.
그리고 괴물을 터치로 처치할때 가끔 렉이 심하다.
아이폰6로 플레이 하는데 가끔 생기는걸로 봐선 기계보단 게임의 문제가 있는듯 하다.


하지만 느긋하게 카툰 애니메이션을 보듯 게임을 즐기고 싶다면 추천하는 게임.
유료구매없이 게임해도 무리없고 부담없이 할 수 있다.

함께 읽으면 좋은 글

[GAME/GAME 추천] - 마리오 카트8 디럭스 개봉 및 간단소감

[GAME/GAME 이야기] - [루머]슈퍼 패미컴 (SNES)가 올해 나올 예정

[GAME/GAME 추천] - [모바일게임] Big Hunter (빅헌터)

[GAME/GAME 이야기] - 설치가 필요없는 Web Game



신고

퇴근하고 집에오니 떡하니 배송 된 일본 아마존발 마리오 카트 8 디럭스 (길다...) 입니다.


서류봉투형식으로 배송됩니다. 스위치 소프트 케이스가 작은 것 치곤 봉투가 크네요.


내용물은 아마존 거래명세서(?)와 소프트 뿐.


젤다의 전설도 마찬가지였지만 설명서도 없네요. 원가절감인가... 케이스 내부에는 설명서를 위한 클립이 있지만 앞으로 나올 닌텐도 소프트에도 설명서가 없을지는 지켜봐야 겠네요. 두툼했던 예전 패키지가 그리워집니다 ㅜㅜ


젤다와 스니퍼즈 클립 그리고 세번째로 구입하게 된 마카8 (뿌요뿌요를 사려했으나 데모가 혜자라 패스)


두근거리게 만드는 타이틀 화면!


mii를 불러오거나 신규로 만들수 있습니다. 게임의 각 캐릭터별로 무게설정이 되어 있고 무게는 레이싱에 영향을 주는 요소입니다. 그래서 mii는 설정해 놓은 체격을 기준으로 라이트, 미들, 헤비 등으로 정해 진다고 하네요.


아미보입니다. 오른쪽 조이컨 아날로그 스틱부분에 아미보를 접촉하면 복장을 얻을 수 있습니다. 가진게 울프 뿐이라 접촉해 봐도 안된다고 뜨네요 ㅜㅜ 질러야 하나...


게임은 워낙 유명해서 길게 설명 할 필요가 없어 보입니다. 중요한 건 휴대모드,독모드 모두 60p로 깔끔하게 돌아가며 온라인도 상당히 쾌적하다는 것. 다만 독에서 온라인 모드를 오래 즐기면 확실히 발열이 많이 생기며 팬이 빠르게 돌아가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일반 싱글보다 유독 온라인에서 그런 상황이 발생하네요. 하지만 문제 될 부분은 아닌듯 합니다. 휴대모드에서도 4인 모드가 가능하다고 하지만 조이콘이 부족해서 패스... 2인 모드에서도 작은 느낌이지만 게임에 빠져들면 크게 느껴지지 않습니다. wii u의 게임을 완전판 형태로 가져온 게임이라 완성도는 두말할 것도 없죠. 재미있습니다. 지르세요!!

신고

[모바일게임] Big Hunter (빅헌터)

간만에 보석 같은 인디게임을 찾게 되어 소개하게 되었습니다. 애플 추천 카테고리에서 우연히 설치 하게 된 게임인데 제목이 Big Hunter 인 것 처럼 원시인이 무기 하나 달랑 들고 맘모스부터 커다란 새를 공략해 나가는 게임입니다.

먼저 취향 저격인 그래픽 디자인이 제 눈길을 사로 잡았습니다. 단색 배경에 멀리 보이는 커다란 태양. 그리고 원주민과 맘모스가 전부인 군더더기 없는 멋진 디자인을 보여줍니다. 그리고 사냥감에게 꽂힌 창이 덜렁거리거나 바닥에 나뒹구는 무기들을 보면 보기와 다르게 디테일한 표현을 보여주고 있다는 것을 느끼게 됩니다.

깔끔한 그래픽 만큼 게임의 기본 플레이 방식도 명확하고 간결합니다. '뒤로 물러서며 창을 던져 맘모스를 쓰러뜨린다!'입니다. 탭을 하면 뒤로 이동하며 '앵그리 버드'처럼 당겼다 놓는 식으로 공격을 하게 됩니다. 각도와 힘을 잘 조절해 가면서 공략해야 하는 게임입니다.

무기는 가장 기본 무기인 창으로 시작하며 수렵을 하며 얻는 상아로 더 강하고 다른 형태의 무기를 구매 하게 됩니다. 물론 무기들은 개성이 뚜렷하며 부메랑을 던지면 돌아오는 특성으로 공격을 하기도 합니다.

사냥을 성공 할 때 마다 1일이 지나가며 다음날이 되면 새로운 사냥을 시작하는 컨셉으로 스테이지 구성이 되어 있습니다. 1stage = 1day 인 것이죠. 사냥을 성공해 나가면 사냥감의 체력과 특정 조건들을 만족해야 하는 등 클리어 방식의 변화가 생기면서 난이도가 상승하게 됩니다.

현재까지 나온 사냥감은 총 3가지 종류 입니다. 맘모스,코뿔소,큰새(?) 앞으로 추가를 더 할 계획이라고 인터뷰에서 밝힌 만큼 더욱 다양한 사냥감들을 기대할 수 있겠네요.

놀라운 건 국내에서 제작한 인디게임이며 부부개발자가 만든 작품이라고 하네요. 꿈을 현실로 만들어 가는 모습이 대단하고 한편으론 부럽기도 합니다. ㅎㅎ 독특하고 개성적인 인디게임을 앞으로도 많이 기대 하고 싶네요.

현재 안드로이드와 IOS둘다 출시되어 있으니 한번쯤 해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강추입니다!

함께 읽으면 좋은 글

[이것저것] - 마리오의 "짤랑 소리"를 즐길 수 있는 블록 저금통 판매 중

[GAME/GAME 이야기] - 닌텐도 다이렉트 (2017 4 13) SWITCH 정리

[GAME/GAME 이야기] - 닌텐도 다이렉트 (2017 4 13) 3DS정리

[GAME/GAME 이야기] - 스타크래프트 HD 리마스터 발표!

[GAME/GAME 이야기] - 슈퍼 마리오 런 3월 23일 안드로이드 드디어 출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