걱정인형이란?
출처 : 구글

걱정인형(Worry Dolls)은 과테말라에서 전해 내려오는 손으로 만들어진 작은 인형입니다. 과테말라의 고원지대 원주민들은 예전부터 걱정에 대한 해결방법으로 걱정인형을 만들었습니다. 마야인의 전설에 따르면, 사람이 깨어있는 동안 하게되는 걱정들을 모아두고, 많은 인형에게 그 걱정들을 전합니다. 그런 다음 그 인형을 베개 밑에 놓습니다. 인형은 평화롭게 잠자는 사람을 대신해서 자는동안 대신 걱정을 해줍니다. 그리고 아침이 되면 걱정없이 깨어나게 되는 것이죠 :) 또는 인형에게 걱정을 말해 주고 그들이 잠들기 전에 옷에 있는 주머니나 나무로 된 박스에 놓아 두라고 하는 내용도 있습니다.

인형들은 전통 마야 의상으로 입혀져 있고, 0.5인치에서 1인치(2.5cm) 높이 정도 된다는 군요. 엄청 작은 사이즈였나 봅니다. 실제로 이미지들을 보면 손바닥에 놓여있는 인형들을 많이 볼 수 있습니다.

과테말라의 장인들은 나무 조각을 묶거나 짧은 길이의 철사를 함께 꼬아서 프레임을 만들고, 몸통, 다리, , 머리를 만들었습니다. 프레임 주위에는 천과 실를 감게 되죠. 그들은 인형 의상을 만들고 머리, 머리, 발 및 손을 만들기 위해 더 많은 실을 만들기 위해 전통적인 페브릭의 조각들을 사용합니다. 때로는 작게 만든 바구니 나 다른 전통 도구를 추가하기도 합니다. 악세사리 같이 만드는거죠. 그리고 그들은 판매를 위해 작은 나무 상자 또는 헝겊 파우치에 6~8 인형 세트를 놓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메X츠 걱정인형으로 인기가 많았죠. 관련상품도 줄줄이 나오면서 많은 수익이 있었다고 합니다.

걱정인형 저작권 관련 소송도 있었죠. 2009년 부터 제작하여 판매해 오던 돈워리 컴퍼니와 메리츠 간의 역혼동관련 소송은 '걱정인형'이라는 관용적인 명칭으로 독점할 수 없는 관계로 ‘걱정인형’ 상표에 대한 권리는 누구에게도 없다고 결론 지었던 소송이었죠. 결국 'XXX 걱정인형' 이런식의 이름들은 다양하게 사용 가능하다는 뜻인 것 같습니다. ㅎㅎ 평소 걱정이 많으신 분들은 한번쯤 만들어 보는 것도 좋겠죠?

신고

'이것저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슈퍼마리오 저금통  (0) 2017.04.14
UHD방송을 알아보자  (0) 2017.04.03
걱정인형 이야기  (0) 2017.03.31
로보다찌 혹시 알고 계신가요?  (0) 2017.03.29
이탈리아 컵라면 YAKISOBA SAIKEBON  (0) 2016.11.14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SPOTIFY  (0) 2015.11.21

Ikea Billy 책장 조립기 


결혼을 하게 되면서 와이파이님 왈.
"선물이라 생각하고 책장 구매를 허락 하겠노라"

기쁜 마음에 인터넷을 뒤적거리기 시작. 
자취경력 10년에 쌓인 것은 만화책... 꽤 많은 책들을 수납하려면 생각보다 부피가 커야 하다는 것을 실감.
두께는 조금있지만 슬라이딩형 책장을 보고있었다.



 (이런 것들...사진출처 : 구글)


거의 확정이었으나... 결제 직전 생각보다 두께가 나와 내 서제(?)가 좁아 질 것을 우려
다시 폭풍검색에 들어갔고... 결국 내 마음을 잡은 것은





(사진출처 : 구글)

이것들이었다.
벽을 가득채운 책장. 그리고 풀 유리도어. 

(그리고 피규어)
그리고 저 45도 꺾인 모서리 처리가 가장 맘에 들었다. (뒷공간 무시)

그리하여 이케아 사이트를 검색. DIY제품 답게 하나하나 낱개 구매를 해야하는 상당한 귀찮은 과정이...

먼저 집 책장 공간 길이를 재고...

정면 180 / 오른쪽 140 정도.

Billy제품 모듈의 가장 작은 가로폭은 40...
그런데 저 대각선 책장의 가로길이를 모르겠다!

사이트를 뒤져보니...


(사진출처 : IKEA)

폭 왼쪽이 135...그중 왼쪽 책장이 80... 그럼 135 - 80 = 55? 정도 되는듯.

결국 정리해서
정면 40+80+55 = 175
우측 55+80 = 135

이렇게 하니 방기준 5cm 공간빼고 딱 맞는 MAGIC.

 




사진에 상단 추가 공간을 사려고 했지만 천장이 10cm 부족해서 실패. 

유리문 추가해서 결국 최종구성은

Billy (가로폭) : 40 + 80 + 40 + 코너고정장치 + 80(높이 106)
Oxberg(유리도어) 3개 + 2개(높이 97) 

결정.
( 하지만 여기서 실수한 부분이 있었으니...그건 나중에)


광명매장에서 하나하나 선택 후 받아 조립시작.



엇...오른쪽 도어의 상태가?

...배송 후 확인 했지만...

유리 도어를 생각하고 구매했던 OXBERG제품이 (유리도어) (도어) 이렇게 이름이 나눠져 있던 것을 몰랐다.
결국 일반 도어를 구매 해 버린것.

뭐 그냥 나름 만족해서 쓰기로 함. (어차피 반품 귀찮음)





조립 완성. 생각대로 거의 길이 문제는 없었고. 이쁘다.

중간중간 작은 못 망치질이 필요하고, 나사가 꽤 많아서 전동드라이버 없으면 상당히 괴로웠을듯...

지금은 중간중간 피규어도 넣고 셋팅 하는중.
조만간 최근사진도 업로드 예정.

그럼 이만 :)

신고

'집 꾸미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샤오미 로봇 청소기 개봉기  (0) 2017.06.29
(금전수) 돈나무 꽃이 피었다!  (0) 2017.06.15
Ikea Billy 책장 조립기  (0) 2016.1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