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견 분양 초보자도 괜찮을까
출처 : PETHOBBY    https://pet-happy.jp/article/dogtraining/001146.html

강아지 기르기에 대한 원 포인트 어드바이스 이번에는 "유기견"에 대해서 입니다. 길러지다가 버려진 개나 학대당한 개를 유기견 보호센터 등에서 분양받아 키우고 싶다는 사람이 있습니다. 이러한 생각 자체가 참으로 소중한 것이지만, 유기견 분양은 교육하는데 버릇이 있어 어려울 것 같은 생각도 듭니다. 초보자가 유기견을 분양해서 과연 행복해질 수 있을까요? 후지타 선생님에게 들어봅시다. 

유기견은 초보자도 기를 수 있다?

후지타 선생님은 유기견 훈련을 맞는 경우도 많습니까?

"드물지 않습니다. 요 전날도 교육 상담을 받았고, 유기견을 분양받고 싶습니다 입양을 기다리는 개를 모르십니까. 분양받기 전에 상담을 해 주시겠습니까, 등의 문의가 많습니다. "

초보자도 유기견을 길러도 될까요?

"주인하기 나름이지요. 예의 범절에 대해 제대로 된 생각을 가지고 개에 대한 공부도 하시는 분이라면 문제없이 기를 수 있을 것입니다. 단지, 주의점은 있습니다. 

조금 걱정 이네요. 유기견은 사람이 무서워서 떨고있는 불쌍한 아이라는 이미지가 있고, 마음에 상처를 입어 성장하는데 신경을 쓸 것 같은 생각이 듭니.

"그것은 불쌍한 강아지를 구출 행복하게 해주고 싶다는 주인의 다정한 마음에서 태어난 믿음일지도 모르겠네요. 물론, 학대 등으로 두려워하는 유기견도 있습니다. 하지만 괜히 들뜬 강아지, 사람도 강아지도 흥미를 보이지 않고 반응이 얇은 강아지, 공격적인 아이 등 유기견의 성격은 정말 다양합니다. 그래서 그 아이의 성격을 잘 파악하고 각각에 맞는 교육을 하지 않으면 안됩니다.

불쌍하다는 느낌은 거둬들인 시점에서 일단 마음을 리셋. 오늘부터 우리 집의 가족으로 완전히 새로운 강아지의 인생을 보낼수 있도록 하는 것이군요. , 보호소에서 생활해 오며 만들어진 성격을 파악하고, 문제가 있으면 고쳐 나가면 되고, 역시 생활해 오던 버릇은 꽤 고치기 어려운 일이 될까요?

"생각을 좀 바꿔 보죠. 세상에서 키우고 있는 많은 개는 애완 동물 샵에서 분양받든, 지인의 집에서 태어난 강아지를 받을 경우에도 강아지 무렵에 분양받을 경우가 많다고 생각합니다. 강아지는 아직 성격이 굳어지지 않으니까, 키우며 약간의 오해 나 실패로 인해 반년도 되지 않아 엉뚱한 나쁜 버릇의 강아지로 성장해 버리는 경우도 있습니다.

문제있는 개 훈련을 많이 다루어 온 후지타 선생님이라면 약간의 낌세와 섬세한 성격을 놓치지 않고 적절한 조취를 취할 수 있겠지만, 강아지 시절부터 쭉 함께 생활하고 향후 문제가 될 행동으로 이어질 수 있는 징후를 오히려 눈감아 버릴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유기견는 상당히 작은 강아지가 아닌 한, 어느 정도의 성격은 이미 완성되어 있습니다. "안정성이 높다"고 표현 합니다만 굳어진 성격을 먼저 이해 할 수 있다면, 앞으로의 교육 방침 및 생활 방식이 분명해 집니다. 유기견이 그렇다고 무조건 교육이 어려운 것은 아니다. 예를 들어,여러마리 기르기를 시작할 때 강아지가 아니라 안정성이 높은 유기견을 맞이하는 것이 더 나은 경우도 있습니다."

맞이하기 전에 트라이얼(시험)이 중요합니다.

그렇다면 유기견을 입양할 때 어떤 점에 주의하면 좋을까?

"보호소, 보건소, 동물 병원 등 유기견을 돌봐주는 장소는 다양하지만 어디서 소개를 받던간에 트라이얼(시험)은 반드시 수행해야 합니다. 유기견은 성격이 어느 정도 굳어져 있기 때문에, 문제행동이 심하고 주인을 좀처럼 따르지 않는 등 각 가정의 환경과 기르기 방침, 길러본 경험, 선주 개나 다른 동물과의 관계 등에 잘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

이러한 불일치를 해결하기 위해 시험기간은 어느 정도 필요합니까?

"2주 정도는 필요하군요. 특히 주의해서 관찰해야 할 것은 공격 행동의 유무입니다. 처음 만났을 때 점잖게 하고 있어도 안심할 수 없습니다. 자택에 맞이하고 나서 공격성이 나올 수도 있기 때문이죠.

트라이얼(시험)의 시점에서, 후지타 선생님 같은 프로에게 조언을 받으면 더 안심하고 입양 할 수 있겠죠. 트라이얼(시험) 이외의 사항이 있습니까? 

"컨디션이죠. 질병이나 부상, 기생충 검사가 되어 있는지, 예방 주사 등 적절한 조치가 되어 있는지 반드시 확인합시다. 또한 번식에 사용된 개나 늙은 개가 유기견이 될 수도 있습니다. 치매가 시작되지 않으면, 늙은 개도 버릇은 고칠 수 있지만 역시 어느 정도의 스킬이 요구됩니다.

함께 읽으면 좋은 글

[동물 이야기] - 초보자도 강아지를 여러마리 기를 수 있을까?

[동물 이야기] - 고양이의 야성미를 재인식 할 수있는 재미있는 사진

[생활의 발견] - 멜라민 스펀지의 올바른 사용법!

[생활의 발견] - 알고 있습니까? 청소의 기본 5가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