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음식 육쌈냉면 만들기

저는 더위를 너무 많이 타 여름만 되면 식욕이 없고 비실거리기 바쁩니다. 밥도 잘 넘어가지 않고 물만 들이키는 하루가 많은데요. 이번 여름엔 그렇게 무기력한 식욕을(?) 다시 살리고자 여름철 음식으로 안성맞춤인 육쌈냉면을 만들었습니다. (feat. 와이프)


먼저 재료를 한곳에 모아 봅니다. 육쌈냉면은 '육'이 앞에 있는 만큼 고기가 메인이죠. : ) 그래서 고기를 큼지막한 것을 준비했습니다. 고기가 적으면 육쌈냉면이 아니죠. 냉면육쌈이겠지...

메밀냉면을 준비하고... 육수는 전 마트에서 샀습니다 1인분 1개를 얼려두면 2인분으로 나눠도 양이 적당하네요. 얼려 놓는게 중요합니다!!

양념재료 ▶ 고추장, 고춧가루, 다진 마늘, 간장, 물엿, 식초, 설탕, 참기름과 갈아놓은 사과, 갈아 놓은 양파, 메실액 준비 합니다. 뭐 취향에 따라 적당히 넣고 빼고 하셔도 문제 없죠. 아 계란을 삶아야 하는데 정신없이 하고 나서 잊어 버렸습니다. 냉면의 화룡점정을 날려버렸... ㅜㅜ


▲고기고기고기고기!

고기는 일단 소금과 후추로 간을 하고 스며들게 놔둡니다. 어차피 냉면을 완성하고 굽는게 시간상 맞겠죠. 그리고 오이를 고명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얇게 썰어 줍니다. 그리고 양념장을 만듭시다.

고추장 3.5 큰 술, 간장 1 큰 술, 다진마늘 0.5 큰 술, 물엿 1 큰 술, 식초 4큰 술, 고춧가루 2큰 술, 갈아놓은 양파와 사과 4큰 술, 참기름 1큰술, 깨를 적당히 섞어가면서 맛을 보며 개인 취향에 따라 식초와 간장등을 조절해야겠죠. 잘 섞어 양념장을 준비하고 면을 끓는 물에 넣어 줍니다. 이때 마트에 파는 면들은 완전히 붙어 있기 때문에 빨리 익게 되는 냉면 특성상 붙은 면을 떼어 내려다 불어 버리는 문제가 생깁니다. 끓는 물에 넣기 전에 최대한 면들을 분리시켜 놓습니다.


▲ 끓는 물에 투하!

면은 빨리 익습니다. 다른 일에 신경쓰다 보면 불어버리는 일이 비일비재 하니 주의하시고, 면이 익으면 재빨리 찬물로 행궈줍니다. 탱글탱글한 면발을 만들기 위해서죠.


▲ 일단 양념장과 면 완료.

이제 고기를 굽습니다. 고기는 간이 되어 있어 기름만 살짝 넣고 적당히 구워줍니다. (글에 적당히가 많은건 기분탓입니다...)


▲ 이때가 제일 행복한 시간.


▲완.성.

적당한 그릇을 셋팅하고 면에 얼려놓은 육수를 넣고 양념과 오이등을 넣습니다. 식당 갈 필요가 없네요. >.< 취향 따라 그리고 다른 블로그 등을 참고해서 다양하게 추가하면 되겠네요 :)


▲보기만 해도 침이 고이는 비주얼! >.<


육쌈냉면은 역시 싸서 먹는게 진리죠.  여름엔 역시 시원한 음식이 짱! 우리모두 여름철 음식으로 더위를 이겨냅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17년 여름 날씨 예상

벌써부터 후끈후끈 달아오르고 있는 요즘입니다. 봄이 온지 얼마 된 것 같지도 않은데 여름이 다가오고 있다는 걸 몸으로 느끼고 있죠. 6월 17일 서울에 첫 폭염주의보도 내려질 만큼 너무 급격히 변하고 있는 요즘 날씨에 많은 사람들의 걱정은 '이번 여름은 또 얼마나 더울까?' 하는 것이겠죠. (최근 몇 년 동안 너무 더웠습니다 ㅜㅜ) 그럼 7월이 다가오는 이 때 기상청이 발표한 이번 여름 날씨를 알아보겠습니다.

7, 8, 9월 여름 전국 날씨

먼저 7월입니다. 7월 평균기온은 평년기온인 24.5℃와 비슷하거나 높을 예정입니다. 문제는 강수량인데요. 7월의 강수량은 예전 포스팅한 것 처럼 조금 적을 수 있다는 예측이 있었죠. 평년 289.7mm와 비슷하거나 적을 예정이라고 합니다.

2017년 장마기간 예측일은 언제일까

여기서 비슷하다는 범위는 기상청기준 +-0.5℃이며 (9월은 +-0.4℃) 강수량은 +=10% (9월은 +=25%)라고 합니다. 그렇다면 7월은 대략 24~25℃가 평균이 되는 군요. 그리고 평년은 1981~2010년을 말합니다.

8월은 평년 25.1℃와 비슷하거나 높고,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하다고 하네요. 다만 대기가 불안정해 국지성 호우가 잦을 것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9월 평균 기온은 평년 20.5℃보다 높고,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많을 예정이라고 합니다.

정리하면 올해는 기온이 높고, 강수량이 적은 여름이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삼복(三伏)더위

삼복(三伏)은 초복·중복·말복을 뜻하며 삼복더위란 가장 더운 시기인 7월 중순부터 8월 중순까지를 뜻합니다.

2017년 초복은 7월 12일이며 본격적인 올해 여름의 시작을 알리게 됩니다. 그리고 한창 더울시기인 중복은 7월 22일 입니다. 그리고 말복은 8월 11일 입니다.

우리 모두 보양식과 시원한 과일로 다가올 무더위를 시원하게 이겨냅시다!

三伏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식중독 예방 및 대책 과 주의점?
출처 :
https://sk-imedia.com/syokucyudoku-7480.html


눅눅한 공기가 달라 붙은 것 같은 느낌의 장마철은 무언가 답답하고 불편합니다. 습기는 곰팡이 나 진드기의 발생 원인이 되고 있으며, 제습 및 제거를 할 부분이 많다고 생각 합니다만, 실은 식중독도 장마철인 5월부터 9 월경에 가장 많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식중독은 고기나 생선을 날로 먹지 않고, 독이 있는 것을 먹지 않으면 괜찮겠지? 라고 생각하는 분도 계실지도 모릅니다만, 그것만이 식중독의 원인이라고는 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이번에는 장마철에 많이 발생하는 식중독으로부터 예방법을 숙지하시고, 조금이라도 도움이 된다면 좋겠습니다.

장마철 식중독의 원인과 증상은?

식중독을 일으키는 원인은 세균에 의한 것과 버섯이나 복어 등에 들어있는 독을 섭취하는 것으로 나눠집니다만, 장마철 식중독의 대부분은 세균에 의한 것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장마철에는 기온이 높은데 창문을 밀폐하는 탓에 방안이 고온 다습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이 고온 다습이야말로 세균의 번식을 증가시켜 버리는 가장 큰 요인 때문에 다른 시기에 비해 식품과 조리기구의 관리 등을 철저히 해야 합니다. 또한, 식중독에 걸리면 매우 심한 복통과 설사,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납니다. 증상이 나타나기까지의 시간은 식중독의 원인이 되는 식품 등을 섭취 한 후 0.5 시간 ~ 8일과 같이 다양하지만, 먹은 음식의 양이나 세균의 종류에 따라 크게 달라집니다.

장마철 식중독에 걸리지 않기 위한 예방법과 대책은?

장마철, 식중독을 일으키지 않기 위해서 식품 관리 및 조리 시 손씻기 등을 확실히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요리를 하기 전에 반드시 손을 씻는 것은 물론이지만, 조리 중에도 생고기 나 생선회 등에 닿으면 손을 씻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한, 이 시기에는 가급적 고기 나 생선을 익혀 먹는 것도 식중독 예방에 효과적입니다. 식중독을 일으키는 주요 세균 인 살모넬라균과 포도상 구균 장내 비브리오 등은 65도 이상의 가열로 죽는 것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에 속까지 잘 익혀 재료를 가열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또한, 도시락 등 즉시 먹지 않는 식품을 관리 할 때 5도 이하에서 냉장 보관하는 것이 좋습니다. 테이블에 몇 시간 내버려 두는 것을 자제하고, 차내에 두었다가 음식을 먹는 것은 위험하므로 하지 맙시다.

식중독 때의 대처 방법! 병원은 무슨 과에 가면 좋을까?

식중독 일까? 라고 생각하면, 가능하면 토한 물건을 지참하고 병원을 진찰받는 것이 좋습니다. 그렇게 하면 식중독의 원인이 무엇이었는가 알게 되고, 새로운 감염자를 막는 효과가 있습니다. 토한 것이 없다면 먹은 물건이나 먹은 포장지 등으로도 괜찮습니다. 또한 병원에 걸리는 경우는 내과에 가는 것이 좋습니다. 구토 나 설사의 증상이 심한 것 같으면 소화기과도 상관없습니다.

장마철 식중독의 정리

식중독은 매우 가까이 있는 위협이지만, 올바른 지식과 예방법을 안다면 어느 정도 방지 할 수 있습니다. 올 여름도 무더위가 지속될 예정이므로 식중독에 걸리지 않도록 식품관리에 충분히 주의하십시오.

함께 읽으면 좋은 글

[생활의 발견] - 서울양양고속도로 개통! [동서고속도로]

[생활의 발견] - 도로교통법 개정과 시행일

[여행 이야기] - 비오는날 데이트 추천 (실내편)

[생활의 발견] - 2017년 장마기간 예측일은 언제일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