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치가 예쁜 카페 [동작대교 노을카페]

꿀같은 주말을 마무리 하기 위해 한강을 내려다 볼 수 있는 카페를 찾아 오게된 동작 노을카페입니다. 이곳에서 보는 한강 노을진 풍경이 정말 예쁘다는 소문(?)을 듣고 차를 끌고 힘들게 찾아 왔네요 ㅎㅎ 한강을 걷다 매번 마주치는 동작대교의 카페를 직접 가본건 처음이었습니다.

5시쯤 들어간 카페는 토요일 치곤 한산했습니다. 하지만 6시쯤 되니 한팀, 두팀 늘어나 노을이 질때 쯤 꽤 많은 손님들이 있었습니다. 자리 예약석도 있는 걸 보니 사전 예약을 받는 듯 합니다. 다들 노을 시간을 맞춰서 카페에 오는 것 같네요. ㅎㅎ

동작대교에는 카페가 두군데 있습니다. 대교의 방향을 따라 노을카페, 구름카페가 있죠. 노을카페는 63빌딩을 바라보게 되고, 구름카페는 제2롯데타워를 바라보는 위치에 있습니다.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네요.
그리고 차를 몰고 카페를 가게 될 경우 카페 앞 대교에 공영 주차장이 있습니다. 카페에서 주차비 지원은 없고 5분 = 150원 이라고 되어 있네요. 오후 1시 이전과 밤 10시 이후부터는 무료 개방입니다. 야경을 보러 주차를 하기도 괜찮아 보입니다. 몇몇 사람들은 주차장으로 들어가지 않고 입구 주변의 빗금친 부분에 차를 세우고 사진을 찍거나 카페를 이용하기도 하는데 생각보다 단속을 자주 한다고 합니다. 카페를 이용한다면 가능하면 주차장을 이용하는게 나을듯 하네요. ㅎㅎ

식사를 하러 온게 아니라 가볍게 카페를 이용하면서 경치를 감상 했습니다. 오른쪽 창문으로는 남산이 잘 보이네요. 날씨도 좋고 구름도 적어 사방이 탁 트인게 상당히 기분이 좋습니다. 날도 더워져 웨이크 보드를 즐기는 사람들도 보이고 한강을 이용하는 많은 사람구경(?)을 두루 즐길 수 있는게 생각보다 재미있네요 : ) 커피는 take out 을 하면 2000원을 할인해 주는데 착석이 금지됩니다. 결국 자릿값이 2000원 이라고 할 수 있죠. 아이스 아메리카노가 6500원 이었습니다. 위치를 고려한 가격이지만 확실히 가격이 있는 편입니다.

하지만 탑층 전망대 (옥상)를 올라가면 놀라울 만큼 멋진 풍경이 펼쳐 집니다. 해가 질 무렵부터 예쁜카페의 면모를 드러내기 시작하는데요 한강이 노을빛으로 노랗게 물들어 가는 장면은 이 노을카페의 정체성을 보여 주는 듯 합니다.

한강 바람도 상쾌하게 불어 시원하게 해가 지는 풍경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DSLR을 들고 촬영에 열중하는게 보이네요. 건물 아래 있는 해상구조대 부근에서도 삼각대를 들고 촬영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그만큼 이 곳이 노을을 보기 좋다는 뜻이겠죠. 같이 간 와이프도 경치를 보고 대만족하네요. 가격은 살짝 아쉽다고 하지만 ㅎㅎ

전망대의 오른쪽은 딱 이정도 까지 보입니다. 사방으로 보이는 한강을 바라보며 이 곳에 있는 테이블에서 식사를 하는 사람들도 있네요. (사실 전망대에 테이블이 있는지는 몰랐습니다. ㅜㅜ

실컷 구경하며 수다를 즐기다 집으로 가기 전에 대교위에서 한장찍었습니다 : ) 특별한 날이나 바람쐬기 좋은 예쁜카페를 추천한다면 이 곳 동작대교 노을카페는 괜찮은 선택 같습니다. 단점은 화장실이 건물 내부에 없어 엘리베이터를 타고 1층으로 가서 이용해야 한다는게 가장 큰 단점이고 천원만 저렴했으면 하는 가격이 살짝 아쉽네요. 하지만 시원하게 한강을 바라보며 하루를 정리하기에 안성맞춤인 장소라고 생각합니다. 가족단위로 와서 이탈리아 음식을 즐기거나 좋은 자리를 예약해서 소개팅하는 테이블도 있었습니다. ㅎㅎ 다음엔 야경을 보러 가봐야겠네요.

함께 읽으면 좋은 글

[이것저것] - 분위기 좋은 술집 [더 캔 펍 사운드온]

[여행 이야기] - 비오는날 데이트 추천 (실내편)

[생활의 발견] - 2017년 장마기간 예측일은 언제일까

[여행 이야기] - 중랑천 장미축제

[여행 이야기] - 가락시장 꽃게여행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