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락시장 꽃게여행

반강제로 끌려가게 된 가락시장.
원래부터
이럴 계획은 아니었다. 어버이날을 맞아 선물을 사기 위해 문정동 로데오 거리를 다녀오며
와이프의 한마디에 가게 된 가락시장. "꽃게 먹으러 가자!"

주말이었지만 너무 한산한 느낌이었다. 오후 4시 정도 였지만 이정도로 사람이 없을 줄이야.
도매시장이라 그런가? 먹거리로 사람들이 바글대는 시장을 생각하고 들어왔는데 그건 착각이었다.
드문드문 가격을 확인하는 사람들이 보였을 뿐...

보통은 가락시장에 횟거리를 사거나 회센터에서 먹기 위해 많이들 간다고 한다.
이정도로 큰 대규모 시장이라면 가격이 어느정도 저렴할 것이라 생각했지만 잘못된 판단이었다.
동네 시장과 별반 차이가 없었다. 문득 새벽에 열리는 경매가격이 궁금해 졌다 ㅋ

1층의 수산시장에서 마음에 드는 횟감을 사면 3가지 방법을 선택할 수 있다.

1. 집에 가져 간다

2. 쪄서 가져간다

3. 식당에 가서 먹는다

1번은 추가적인 돈이 들지 않고, 2번은 찜 비용 지출, 3번은 찜비용 + 테이블 셋팅비 가 부가적으로 붙게 된다.
집에서 찌고 버리는게 귀찮아서 3번을 선택. 제철인 꽃게를 4마리 사서 식당으로 가져갔다. (6만원...비싸다 꽃게!)

작은 꽃게 4마리는 1마리당 2000원 찜비가 든다고 해서 찌는데만 8000원이 붙고 게다가 테이블 셋팅비가 1인당 3000원이 붙었다. 거기에 밥 한공기 1000원 결국 15000원의 추가금이 발생. 찜을 마리당 계산하게 되면서 생기는 가격 부담이 꽤 센편. 차라리 큰것 2마리를 사는게 이득일 수도 있다. (큰 게는 가격정책이 다를 수도 있다) 그래도 제철인  5월에 꽃게를 먹게 되다니!

통통한 꽃게. 알을 가득 품고 아주 빵빵하다.

2명이서 최소 2마리는 먹어야 배가 차는 느낌.

사실 꽃게를 지금 먹는 건 확실히 비싸다고 한다. 비슷한 가격대의 대게가 훨씬 크고 먹을 양도 많다는 판매상의 조언.

그렇지만 결국 꽃게를 먹는 이유는 단 하나. '제철이라' 어느정도 심리적인 요인도 있다고 생각하지만 뭐 어떠랴.

잘 먹으면 장땡 인걸.

만족스럽게 먹고 청과시장을 구경. 역시 가격은 싸진 않다.

저기 멀리 보이는 큰 트럭에 실려있는 양파처럼 대규모로 구매해야 매리트가 있으려나?

그래도 이정도 규모의 시장이라 자주 보지 못했던 과일들이 눈에 띈다. 두리안같은...?

가락시장을 나가며 만족스러웠던 부분은 주차비.

120분에 1000원 (이 후 10분당 500원)

만족스러운 가격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